‘신종 코로나 10명’ 일본 크루즈에 한국인 9명 탑승

한국인 승객은 모두 바이러스 양성반응 안보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진자가 탔던 일본의 대형 크루즈선 탑승자 가운데 10명의 감염자가 추가로 확인되면서 일본 정부가 비상이 걸렸다.

또 크루즈선에는 한국 국적자 9명이 탑승해 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5일 NHK와 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은 요코하마(橫浜)항 인근 해상에 정박 중인 대형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들을 상대로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한 결과, 최소 10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감염이 확인된 10명 가운데 승객은 9명으로, △일본인 3명 △중국인 3명 △호주인 2명 △미국인 1명 등이다. 이 밖에 필리핀 국적 승무원 1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지 당국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 10명을 인접한 가나가와(神奈川)현 내 의료기관에 분산 이송했다.

이 크루즈선은 지난달 20일 요코하마를 출항해 홍콩·베트남 등을 거쳐 다시 요코하마로 돌아오던 중 ‘지난달 25일 홍콩에서 내린 80세 현지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요코하마항 입항 절차가 중단됐다.

이에 따라 지난 3일부터 승객과 승무원 등 3700여명의 발이 바다 위에 묶인 상태다.

아울러 이 크루즈선 승객 가운데는 한국 국적자 9명도 포함됐지만, 이들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방역당국은 크루즈선 내 확진환자 접촉자 및 유증상자 273명을 대상으로 먼저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해 감염자 10명을 추렸다. 후생성은 “최초 확진자와 접촉했거나 발열 등 의심증상이 있는 탑승자를 대상으로 우선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후생성은 발열·기침 등 증상을 보이지 않은 크루즈선 탑승자들에 대해서도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크루즈선 내 감염자는 추가로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이와 관련, 가토 가쓰노부 일본 후생노동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선내에 남는 승객과 승무원에 대해선 원칙적으로 14일 동안 객실 등에서 대기하도록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날 10명의 추가 감염자가 확인됨에 따라 현재까지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모두 33명으로 늘었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Author Barryl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