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실업수당 청구 35만건…코로나 후 최저치

델타 변이 유행에도 고용시장 회복세 지속 시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확산에도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미국인 수가 대유행 후 최저치를 찍었다.

연방 노동부는 지난주(8월 8∼14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34만8000건으로 집계됐다고 19일 밝혔다.

전주보다 2만9000건 줄어 4주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이러한 결과는 델타 변이의 확산으로 경제 전망이 불투명해졌음에도 고용 회복세에 별다른 타격이 없음을 시사한다고 미 언론들은 해석했다.

최근 델타 변이의 급격한 유행으로 다수 주(州)가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재도입하고 기업들이 백신 의무화와 사무실 출근 연기 결정을 잇따라 내놓고 있으나, 이와 같은 제한 조치들이 고용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지는 않고 있다는 뜻이다.

모건스탠리의 수석이코노미스트 로버트 로즈너는 월스트리트저널(WSJ)에 “확진자 증가로 실업수당 신청자가 함께 늘어날 것으로 추정할 필요는 없다”며 “몇몇 소비 분야의 열기가 식고 있음에도 대체로 소비 활동은 여전히 탄탄하며 노동 수요는 매우 강하다”고 말했다.

미국 버지니아주의 한 식당에 걸린 채용 공고
버지니아주의 한 식당에 걸린 채용 공고 [AF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