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H마트 직원 2명도 코로나 확진

페더럴웨이점, 벨뷰점 각 1명…10일 임시휴업

미주 최대 한인마켓인 H마트 시애틀지역 직원 2명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H마트는 9일 보도자료를 통해 페더럴웨이점 영업부 직원과 벨뷰점 드라이 창고 직원이 2주전 코로나 의심증상을 보여 자가격리중 9일 확진 판정을 받아 치료중이라고 밝혔다.

H마트는 이에 따라 현재 관련된 부서 직원들은 모두 검사를 받거나 2주간 자가격리 후 음성 판정 또는 증상이 없는 직원만 근무중이며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은 직원은 자가격리중이라고 설명했다.

H마트는 페더럴웨이와 벨뷰점은 즉시 킹 카운티 보건 당국에 이 같은 사실을 통보했으며 보건 당국으로부터 “필수사업 매장으로 영업을 계속하면서 해당 직원과 유증상자를 격리하고 정해진 약품으로 소독을 해도 무방하다”는 통보를 받았다.

H마트는 하지만 찾아 주시는 고객과 근무하는 직원들의 불안감 해소와 안전을 위해 10일 하루 동안 페더럴웨이점과 벨뷰점을 자진 휴업하고 지정된 전문 방역업체와 함께 대대적인 방역 작업을 벌이기로 했다.

이어 고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11일 토요일에 재오픈하는 것으로 방침을 세웠다고 알려왔다.

H마트 전 매장은 이미 모든 직원을 대상으로 출근시 온도체크 등 열이 나거나 의심 증상이 있는 직원은 집으로 즉시 귀가 시키고 병원 검진을 통해 음성 판정을 받거나 2주간 자가 격리후 증상이 없어진 직원만 출근하도록 자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의심 증상자가 나오면 해당 근무자 소속 부서의 모든 직원 검사 및 의심 증상자를 2주간 즉시 자가 격리 조치를 하고 있으며 고객들이 안전한 쇼핑을 할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해왔다./시애틀N 제공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