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모나 할렙, 세레나 꺾고 윔블던 우승

13일 여자단식 결승전서 6:2, 6:2 완승

가슴축소 수술 10년만에 생애 첫 감격

 

세계랭킹 7위 시모나 할렙(27·루마니아)이 ‘테니스 여제’ 세리나 윌리엄스(38·미국·세계 랭킹 10위)를 꺾고 생애 첫 윔블던 타이틀을 따냈다.

할렙은 13일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2019 윔블던 테니스 대회(총상금 천800만파운드·약 558억원) 여자 단식 결승전에서 윌리엄스를 세트스코어 2-0(6-2 6-2)으로 완파했다.

이로써 할렙은 지난해 롤랑가로스 프랑스오픈 우승에 이어 생애 두 번째 메이저 대회우승컵 차지했다. 또 루마니아 선수 중 최초로 윔블던 여자 단식 트로피를 들어올리는 쾌거를 이뤘다.

윌리엄스는 시종 무기력한 모습을 보이며 경기 시간 55분 만에 무너졌다. 역대 그랜드 슬램 최다 우승 타이 기록(24회) 도전에도 실패했다.

할렙은 올해 호주오픈 16강, 프랑스오픈 8강 진출에 이어 세 번째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하며 부활의 신호탄을 쐈다. 우승 상금 235만파운드(약 34억7245만원)도 획득했다.

두 선수의 상대전적을 고려할 때 의외의 결과였다. 이날 경기 전까지 할렙은 윌리엄스를 상대로 1승9패로 절대 열세에 있었다. 윌리엄스가 잔디코트에서 강하다는 점까지 더해져 윌리엄스의 우승을 점치는 이들이 많았다.

하지만 할렙은 경기 초반부터 윌리엄스를 강하게 압박했다. 1세트 시작11분 만에 게임 스코어 4-0을 기록하며 쉽게 경기를 풀었다.

1세트를 6-2로 따낸 할렙은 자신의 서브게임으로 시작된 2세트에서도 실책으로 자멸한 윌리엄스를 가볍게 물리친 뒤 승리 세리머니를 펼쳤다. 이날 실책 총 25개를 범한 윌리엄스는 실책 3개에 그친 할렙을 이길 수 없었다.

할렙은 프로 데뷔 전인 2009년 가슴 축소 수술을 받아 화제가 됐던 선수다. 그동안 인터넷 검색에 실력보다는 수술 이야기가 더 많아 괴로웠던 할렙은 이를 딛고 수술 10년만에 윔블던 우승을 차지했다.

한편 남자 단식 결승전은 1번 시드 노박 조코비치와 2번 시드 로저 페더러의 대결로 14일(일) 오전 9시(동부시간) 윔블던 센터코트에서 열린다.

시모나 할렙이 윔블던 여자단식 우승컵인 비너스 로즈워터 디시를 들어보이고 있다./Creidi=AELTC wimbledon.com

미들턴 왕세자비와 마클 왕자비가 여자단식 결승전으로 관람하고 있다. /Wimbled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