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아마존 고’와 캐셔 없는 매장 첫 개설

뉴욕 맨해튼에 테이크아웃 매장 개장…내년에 2곳 추가

스타벅스와 아마존 고가 협력해 선보인 신형 매장 모습
스타벅스와 아마존 고가 협력해 선보인 신형 매장 모습 [스타벅스 홈페이지 캡처]

스타벅스가 아마존의 무인 오프라인 매장 ‘아마존 고’와 협력해 계산원이 없는 테이크아웃 매장을 뉴욕 맨해튼에 처음 개설했다고 로이터통신과 CNBC 방송 등이 18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맨해튼 중심부에 자리 잡은 이 매장은 아마존 고의 무인 결제 시스템인 ‘저스트 워크아웃’을 도입했다.

저스트 워크아웃은 고객이 매장이 들어갈 때 아마존 애플리케이션(앱)이나 신용카드를 한차례 인식시키면 물건을 고른 뒤 그냥 나가도 결제가 되는 시스템이다. 매장 내 카메라와 센서가 고객이 쇼핑한 물건을 파악해 자동으로 물건값을 계산한다.

또 매장 안쪽에는 크고 작은 좌석도 있어 혼자서 먹고 마시거나 간단한 모임을 할 수 있다.

스타벅스와 아마존 고는 내년에 이런 매장을 2곳 더 개설할 계획이다.

앞서 스타벅스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매장 400여곳의 문을 닫고 도심 지역에는 테이크아웃 매장을, 교외 지역엔 드라이브 스루 매장을 늘려가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미국에서 일손 부족 현상이 심각해지자 스타벅스와 같은 회사들이 인공지능(AI), 로봇, 디지털 키오스크 등 노동 절약 기술을 점점 더 많이 도입하고 있다고 전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