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무디킹, 한인고객에 ‘재키 찬’?

노스캐롤라이나 매장서  ‘인종차별’

스무디킹, 문제 매장 2곳 문닫고 교육

세포라도 1시간 문닫고 다양성 교육

미국에서 또다시 소수인종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인종차별 사건이 발생했다. 스타벅스에 이어 음료 프랜차이즈 업체인 스무디킹과 화장품 유통업체인 세포라까지 논란의 중심에 섰다.

3일 노스캐롤라이나주 지역 언론인 샬럿뉴스앤드옵저버에 따르면, 전날 토니 최라는 한인 남성은 현지 스무디킹 매장에 갔다가 직원이 영수증에 자신을 ‘재키 찬'(성룡)이라고 쓴 것을 발견했다.

최씨는 이에 분노해 영수증을 트위터에 올리면서 “나는 한국인으로서 점원의 이런 행동을 모욕적이라고 생각했지만 당시 근무했던 직원 3명은 계속 웃기만 했다”고 밝혔다.

이 지역의 또다른 스무디킹 매장에선 아프리카계 미국인 고객도 피해를 당했다.

WBTV에 따르면 이 피해자의 영수증에도 흑인 비하 용어인 ‘검둥이'(nigger)란 단어가 쓰여 있었다. 자신을 피해자의 조카라고 밝힌 한 트위터 사용자는 “우리 이모(고모)는 그저 스무디를 먹고 싶었을 뿐인데 이건 정말 우습고 역겨운 일이다! 직원을 해고해야 한다”는 게시물을 올렸다.

논란이 커지자 스무디킹은 공식 사과에 나섰고 문제를 일으킨 직원 2명을 해고했다고 밝혔다. 이들이 일했던 매장은 직원 교육을 위해 잠시 문을 닫는다.

한 달 전 화장품 편집 판매를 하고 있는 세포라에서는 그래미상 후보에도 올랐던 아프리카계 미국인 가수 시저(SZA)가 ‘인종 프로파일링’을 당하는 일이 있었다. 시저는 로스앤젤레스(LA) 북서쪽의 한 세포라 매장에 방문했는데, 그곳의 직원은 시저가 도둑질을 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보안 요원들을 불렀다.

이 사건이 트위터를 통해 알려지자 세포라는 즉시 사과했으며 오는 5일 1시간동안 미국 내 모든 매장과 유통센터, 사무실의 문을 닫고 다양성 교육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4월에는 필라델피아의 한 스타벅스 매장에서 흑인 남성 2명이 음료를 시키지 않은 채 앉아 있었다는 이유로 직원에게 신고당하는 일이 있었다. 스타벅스는 당시 전국적인 차별금지 교육을 위해 반나절동안 문을 닫았고 이로 인해 1200만달러의 매출 손실을 입었다.

출처=KashKeey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