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새끼 곁 6시간 절규…미국 울린 어미 흑곰

캘리포니아 요세미티 공원 찻길서 ‘로드킬’

미국에서 교통사고로 새끼를 잃은 어미 곰이 여섯 시간이 넘도록 자리를 떠나지 못하는 모습이 포착돼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20일 로스앤젤레스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주 캘리포니아주에 있는 요세미티 국립공원에서 작은 흑곰이 차도 사고로 죽었다.

사망한 곰은 무게 25파운드(약 11㎏) 이하의 새끼 곰으로 생후 6개월이 안 된 것으로 추정된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국립공원 관계자들은 죽은 새끼 곰 근처를 떠나지 못하고 있는 어미 곰을 발견했다.

관계자는 “어미 곰은 새끼의 작은 몸을 응시하며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있었다”며 “깊지만 부드러운 소리를 내고 있었다. 이는 어미 곰이 새끼를 부를 때 내는 소리”라고 말했다.

이어 “어미 곰은 6시간이 지나도록 새끼를 포기하지 못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그 소리는 더 고통스럽게 들렸다”고 설명했다.

사건 직후 요세미티 국립공원 측은 페이스북에 장문의 메시지를 게시해 국립공원 방문객에 주의를 당부했다.

주된 내용은 “인간의 과속으로 죽은 동물들에 대한 보고가 줄어들지 않는다”며 “사람들이 우리가 보는 이 광경이 어떤지 그 숫자 뒤를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요세미티를 여행할 땐 동물들의 집에 잠시 들른 방문객일 뿐임을 잊지 말아달라”는 당부의 말이었다.

현지 언론 역시 “요세미티 국립공원 내 흑곰의 주요 사망 원인이 로드 킬이며, 매년 수십 마리의 곰이 죽고 있다”고 설명했다.

찻길 사고로 죽은 생후 6개월이 안된 새끼 곰(오른쪽)과 그 어미 곰(왼쪽). (요세미티국립공원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