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윤아 “불륜? 도덕적으로 나쁜 일 안 했다”

남편 설경구와 부적절한 관계 의혹에 재차 반박

배우 송윤아(47)가 11년 전 설경구(52)와 결혼한 것과 관련, 당시 부적절함이 없었냐는 질문에 “도덕적으로 해서는 안 될 일은 안 해왔다”고 반박했다.

송윤아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누리꾼이 “궁금한 게 있다. 진짜 (설경구와) 불륜(으로 결혼한 게) 아니냐”고 묻자 “살면서 착하게만, 바르게만 살아지지는 않겠지만 나쁜 일은 안 해왔다고 자부하면서 살고 있다”고 댓글을 달았다.

그는 이어 “님이 물어본 질문은 절대로 해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송윤아는 앞서 2016년에도 소셜미디어를 통해 “난 여태 살아왔듯이 앞으로도 더 바르게 살 것”이라고 “적어도 사람으로서 해서는 될 일, 안 될 일을 놓치며 살지는 않았던 것 같다”며 설경구와의 관계에 부적절한 부분이 없었음을 주장한 바 있다.

설경구는 2006년 전처와 이혼하고 3년 뒤 송윤아와 재혼했다. 이를 두고 일부 누리꾼은 설경구의 이혼에 송윤아의 책임이 크다며 비난하기도 했다. 둘은 현재 슬하에 아들 하나를 뒀다.

송윤아는 올해 JTBC에서 방송할 예정인 드라마 ‘우아한 친구들’ 출연을 앞뒀다./연합뉴스

배우 설경구(왼쪽)-송윤아 부부 [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