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SK이노베이션, 조지아 제2공장 증설 확정

8000억원 투자, 오는 7월 착공해 2023년 내 양산 목표

제1공장 2022년 양산시작…”어려울수록 과감한 투자”

SK이노베이션이 조지아주에 짓기로 한 제2 전기차 배터리공장 건설을 확정했다.

SK이노베이션은 28일 미국 조지아주에 11.7GWh 규모의 배터리 2공장을 짓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회사는 이날 전기차 배터리의 안정적인 공급과 사업의 본원적 경쟁력 확보를 위해 미국 조지아 주에 현재 건설중인 1공장을 포함에 추가 2공장 건설까지 총 3조원을 투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이날 이사회에서 SKBA에 올해 4월부터 2023년 12월까지 8944억2810만 원을 현금 출자하기로 의결했다고 공시했다. SKBA는 SK이노베이션이 미국 배터리공장을 운영하기 위해 설립한 자회사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출자를 미국에 배터리 2공장을 짓기 위한 투자금액의 일부라고 설명했다.

제2공장은 11.7기가와트시(GWh) 규모로 건설될 예정으로, 올해 7월 착공한 후 2023년부터 양산해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은 미국 배터리 공장 건설에 장기적으로 총 50억달러까지 투자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SK이노베이션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그 중 일부인 약 8900억원(7억2700만달러)의 출자를 결의했다. 지난해 착공한 조지아 1공장은 2022년 양산 시작을 목표로 현재 예정대로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018년 연간 9.8GWh 규모의 제1공장 투자에 이어 제2공장 투자가 완료되는 2023년이면 미국에서만 연간 21.5GWh의 생산 규모를 갖추게 된다. 글로벌 생산 규모는 71GWh에 달한다.

이에 따라 SK이노베이션은 2025년 생산량 100GWh 규모의 세계적인 배터리 업체로 성장하겠다는 중장기 목표에 한발 더 다가서게 됐다.

이와 함께 미국 내 제1·2공장이 본격 가동되는 2023년경이면 물류비용 절감, 현지 공장을 통한 미국 내 글로벌 자동차 회사들에 대한 안정적 배터리 공급 기반 확보 등으로 추가적인 수주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어려울 때 일수록 딥체인지를 위한 미래 성장동력에 과감한 투자를 진행하는 게 사업의 본원적 경쟁력을 확보하고 위기를 극복하는 정공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투자로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이 미국은 물론이고, 전세계 전기차 산업의 벨류체인과 생태계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 조지아 공장 건설 현장/SK Innovation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