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현대차·기아, ‘화재위험’ 9만대 리콜

펠리세이드·투싼·엘란트라·코나 등 최신형 차량

현대차와 기아가 미국에서 화재위험으로 신형 차량 9만1000여대를 리콜한다고 밝혔다고 3일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리콜 대상은 현대차의 펠리세이드 2023∼2024년형과 투싼·쏘나타·엘란트라·코나 2023년형, 셀토스 2023∼2024년형, 기아의 쏘울과 스포티지 2023년형이다.

현대차와 기아는 이들 차량의 ISG(Idle Stop & Go·차가 멈추면 엔진을 자동 정지시키는 시스템) 오일 펌프의 전동식 제어기에 손상된 전자 부품이 포함됐을 가능성이 있어 과열을 유발할 수 있다며 리콜 사유를 설명했다.

펠리세이드/현대차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