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로렌스빌 참극, 아들이 노모 살해후 자살

83세 어머니 호스피스 치료받아…범행동기 아직 묘연

지난 6일 로렌스빌 주택가에서 발생한 일가족 2명 사망사건의 관련자 신원이 공개됐다.

귀넷카운티 경찰은 7일 “아들인 러셀 피비쉬(51)가 어머니인 쥰 피비쉬(83)를 권총으로 살해한 후 스스로 목숨을 끊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어머니인 쥰 피비쉬가 6일 호스피스 치료 예약에 나타나지 않자 시설 간호사가 경찰에 신고했으며 이날 6시22분경 피비쉬의 자택을 방문한 경찰관들이 집안에서 사체 2구를 발견했다. 경찰은 현재 범행동기에 대해 계속 수사를 벌이고 있다.

사건이 발생한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