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령 수컷 고릴라 코로나19 확진

애틀랜타동물원 고릴라 13마리 집단감염…무증상 사육사가 옮긴 듯

애틀랜타 동물원의 고릴라들
애틀랜타 동물원(Zoo Atlanta) 제공

애틀랜타 동물원(Atlanta Zoo)의 고릴라 13마리가 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됐다. 특히 올해 60살로 세계 최고령  수컷 고릴라인 ‘오지(Ozzie)’도 감염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12일 AJC와 폭스5 애틀랜타 등 지역 언론에 따르면 애틀랜타동물원의 서부 저지대 고릴라(Western Lowland Gorilla) 20마리 가운데 13마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7마리는 검사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 동물원 사육사들은 고릴라들이 최근 기침을 하고 콧물을 흘리며 입맛을 잃음에 따라 코로나19 검사를 의뢰했다.

이 사육사는 무증상 감염 상태로 동물원에 출근했으며, 나중에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는 백신을 두 차례 접종받았으며, 동물원 수칙에 따라 마스크와 장갑, 얼굴 가리개, 방호복을 착용했다.

동물원 측은 나이가 많은 고릴라 일부가 심각한 합병증에 걸릴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특히 60살로 전세계 수컷 고릴라 가운데 최고령인 ‘오지’가 집중 관찰 대상이 되고 있다. 폭스5 애틀랜타는 “몸무게만 350파운드인 ‘오지’는 암컷 짝을 통해 애틀랜타동물원에서 2명의 새끼를 낳았다”고 전했다.

동물원 측은 “(합병증 가능성이) 아직 사라지지 않았으며, 매일같이 상태를 관찰하고 있다”고 밝혔다.

동물원 측은 모든 고릴라를 상대로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하는 한편, 샌디에이고 동물원에서 개발한 동물용 코로나 백신인 ‘조에티스’를 접종할 예정이다. 동물원은 이미 보르네오 오랑우탄과 수마트라 오랑우탄, 수마트라 호랑이, 아프리카 사자와 구름무늬 표범에 대한 백신 접종을 마쳤다.

이번 감염은 미국 동물원의 고등 유인원 코로나19 감염 2번째 사례로 지난 1월 샌디에이고 동물원의 고릴라 8마리가 양성 판정을 받았었다.

CDC는 동물원의 고릴라가 관람객에게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옮길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