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 김준기 전 동부회장 뉴욕에 있었다

23일 조사 받으러 자진귀국…경찰 “즉시 체포”

질병 치료 이유로 출국 뒤 2년여동안 도피생활

지난 2017년 여비서 성추행 의혹으로 회장직에서 물러난 뒤 가사 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가 추가로 드러났던 김준기 전 동부그룹(현 DB그룹) 회장이 23일 귀국해 경찰 조사를 받게 된다.

경찰 등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은 자진귀국 형식으로 23일 오전 3시20분 미국 뉴욕발 인천국제공항행 대한항공 비행편으로 귀국한다.

사건을 수사 중이던 서울 수서경찰서는 입국 즉시 김 전 회장을 공항에서 체포해 경찰로 이송,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비행기에 내리는 즉시 체포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경찰은 2018년 1월 김 전 회장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가사도우미의 고소장을 접수 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가사도우미는 지난 2016년부터 경기도 남양주시에 위치한 김 전 회장의 별장에서 1년간 근무하던 중 수차례에 걸쳐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2017년 비서 강제추행 혐의로 피소돼 회장직에서 물러난 김 전 회장은 질병 치료를 이유로 같은해 7월 미국으로 출국한 뒤 돌아오지 않았다. 경찰은 이후 인터폴 적색수배를 내리는 한편 법무부가 범죄인 인도를 청구하도록 요청했다.

이후 김 전 회장 사건은 지난해 5월 기소 중지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상태였다.

 

김준기 전 동부 그룹 회장. (동부 그룹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