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구 “귀넷 대표단 환영합니다”

샬럿 내시 의장, 닉 마시노 상의 회장 등과 간담회 개최

올해 자매결연 10주년…사절단 26일 5박6일 일정 방문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오는 29일(한국시간) 한국을 방문중인 조지아주 귀넷카운티 샬럿 내시 의장과 닉 마시노 귀넷상공회의소 회장 등 경제사절단과 간담회를 갖는다.

강남구와 귀넷카운티간 자매결연 10주년을 기념해 열리는 이번 간담회에는 12명의 귀넷카운티 정재계 대표들이 참석하며 이들은 지난 26일 5박6일 일정으로 방한했다. 이들은 29일 강남구 간담회 이후 실그림재단박물관 방문, 강남상공회 간담회 일정을 소화한 뒤 31일 출국한다.

귀넷카운티는 지난 2009년, 2014년, 2015년에 이어 올해 4번째로 강남구에 대표단을 파견했으며, 내시 의장을 단장으로 하는 사절단 12명은 양자 간 교류협력사업을 논의하기 위해 방문했다.

강남구는 2009년 귀넷카운티와 자매결연 후 경제 분야를 중심으로 교류를 진행하고 있다. 2011년 강남구 대표단 및 미주 통상촉진단이 귀넷카운티를 방문해 600만 달러의 계약실적을 기록했으며, 지난달에는 P.K. 마틴 미국 조지아주 상원의원이 정순균 강남구청장을 예방한 바 있다.

강남구는 귀넷카운티 외에도 벨기에 월루에 쌩 삐에르구, 미국 캘리포니아주 리버사이드시, 중국 북경시 조양구, 대련시 중산구, 제남시 역성구와 자매결연을 맺고 있다.

지난 2014년 강남구를 방문한 샬럿 내시 의장. /강남구청 제공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