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프란시스코 공항 “플라스틱 생수 안판다”

판매 제한식품 목록에 ‘일회용 물’ 추가

식수대 설치…음료 판매는 규제 안해

 

미국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이 20일부터 플라스틱 병에 담긴 물을 전혀 판매하지 않고 있다.

CNN에 따르면, 이날부터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에서 목이 마른 사람들은 재사용 가능한 병을 가져와서 식수대에서 떠 마셔야 한다. 물병이 없다면 공항이 사용을 허가한 유리병이나 알루미늄 물병을 구입하는 방법도 있다.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의 목표는 2021년까지 세계 최초의 ‘제로(0) 쓰레기’ 공항이 되는 것. 이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공항 측은 판매 제한 식품 목록에 일회용 물을 추가했다.

구체적으로는 정제수·탄산수·광천수·전해질첨가수 등 모든 일회용 물 제품의 판매가 공식적으로 금지됐다. 공항 내 판매업자들은 더 이상 플라스틱 병뿐 아니라 밀폐된 상자, 알루미늄 캔 등에 담긴 물도 더 이상 안 판다는 뜻이다.

이 때문에 초래될 물 부족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공항은 약 100개의 무료 식수대를 설치했다. 공항 이용자들은 여기서 물을 떠 마시면 되는데, 집에서 재활용 가능한 빈 플라스틱 물병을 가져와도 된다.

하지만 이런 조치가 ‘보여주기식’이라는 비판도 있다. 탄산음료와 아이스티, 커피나 주스 같은 음료에는 이런 방침이 적용되지 않기 때문이다. 플라스틱 병에 담긴 물은 못 사지만 콜라는 살 수 있는 셈이다. 물보다 음료 소비를 부추긴다는 지적도 나온다.

공항 측은 매년 2800만파운드(1270만㎏)의 폐기물이 생산된다고 밝혔다. 여기엔 플라스틱 물병 1만개가 포함돼 있다. 플라스틱 병 하나가 생분해되는 데는 적게는 450년에서 많게는 1000년이 걸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