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 전미선 측 “평소 우울증으로 치료”

30여년 명품 연기…꾸준함의 아이콘

소속사 공식입장 발표, 루머 자제 부탁

 

배우 전미선(49)이 전북 전주의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소속사 측이 “평소 우울증으로 치료를 받아왔다”고 밝혔다.

전미선의 소속사 보아스 엔터테인먼트는 29일 오후 “안 좋은 소식을 전한다. 배우 전미선 씨가 올해 나이 50세로 유명을 달리했다”며 “평소 우울증으로 치료를 받았으나 슬픈 소식을 전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시기 바라며, 충격과 비탄에 빠진 유가족을 위해 확인되지 않은 루머와 추측성 보도는 자제를 부탁드린다”라며 “고인의 빈소가 준비되는 대로 추후 알려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미선은 29일 오전 11시43분께 전북 전주시 고사동 한 호텔 객실 화장실에서 숨져있다는 신고로 숨진 채 발견됐다.

119구급대가 출동했을 당시 이미 전미선은 숨져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호텔에서 시신을 검안했으며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매니저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전미선은 이날 오후 2시와 6시 전북대학교 삼성문화회관에서 열리는 연극 ‘친정엄마와 2박3일’ 무대에 오를 예정이었다. 이날 전미선이 출연할 예정이었던 연극 ‘친정엄마와 2박3일’ 측은 2시 공연을 취소한다는 공지를 올렸다. 주최 측은 일찍이 현장을 찾았던 관객들에게는 “주연 배우의 심대한 일신 상의 이유로 2시 공연이 취소됐다”며 “2시 공연 티켓은 환불 처리해드리겠다”고 알렸다.

전미선의 사망 소식에 네티즌들은 “사실이 아니었으면” “믿을 수 없다” 등의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 “드라마와 영화에서 좋은 연기 보여주던 배우인데, 너무 안타깝다”는 반응도 대부분이었다.

전미선은 지난 1986년 베스트극장 ‘산타클로스는 있는가’에서 아역을 맡으며 데뷔했다. 이후 한 해도 거르지 않고 꾸준히 영화와 드라마에서 활약하며 명품 연기력을 선보였다.

그의 대표작으로는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 ‘번지점프를 하다’ ‘살인의 추억’ ‘마더’ ‘연애’ ‘숨바꼭질’이 있으며, KBS ‘토지’ ‘황진이’ ‘제빵왕 김탁구’ ‘구르미 그린 달빛’, MBC ‘전원일기’ ‘여명의 눈동자’, SBS ‘야인시대’, tvN ‘응답하라 1988’ 등 수십 편의 드라마에도 출연했다.

전미선은 1994년 황금촬영상 시상식에서 신인 여우상을 받았으며 2006년에는 KBS 연기대상 ‘조연상’을, 2013년 대한민국문화연예대상에서는 영화부문 여자우수상을, 2015년에는 SBS 연기대상에서 ‘일일극부문 여자 특별연기상’을 각각 수상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