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리 찾고 적게 자르니..폐암 5년 생존율 72%로 상승”

서울아산병원 흉부외과, 15년간 7500여명 수술결과

폐암 진단 후 수술을 받은 폐암 환자들의 5년 생존율을 70% 이상으로 끌어올렸다는 국내 의료진의 연구결과가 나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서울아산병원 흉부외과 폐암수술팀은 2002~2016년 폐 절제술을 받은 폐암 환자 7500여명의 치료 결과를 5년 단위로 분석한 결과, 2002~2006년 평균 61%였던 5년 생존율이 2012~2016년에는 72%로 높아졌다고 6일 밝혔다.

의학적으로 완치를 뜻하는 폐암의 5년 생존율이 높아진 배경은 수술법이 발달한 덕분이다. 환자 신체를 적게 자르고 폐를 일부라도 보존할 수 있는 길이 열리면서 수술 환자들의 5년 생존율을 높였다는 것이다.

이는 통계로도 확인된다. 폐암수술팀에 따르면 수술 후 흉터와 감염 위험, 통증을 줄이기 위해 가슴에 3~4㎝ 정도의 구멍 두세 개만 뚫고 내시경을 가슴 안으로 넣어 폐를 절제하는 흉강경 폐암 수술 비율이 2002~2006년 9.7%에서 2012~2016년에는 74.5%까지 치솟았다. 특히 2016년에는 84.4%에 달했다.

흉강경 수술은 메스로 가슴을 25~30㎝가량 자르는 기존 수술법보다 절개 범위가 적다 보니 수술 후 통증이나 감염, 합병증 위험이 낮아진다. 폐암수술팀이 집도한 ‘폐엽 이하 절제술’ 비율도 2002~2006년 4.3%에서 2012~2016년에는 20%까지 높아졌다.

폐는 오른쪽 세 개, 왼쪽 두 개의 엽으로 이뤄져 있는데 암이 생긴 엽 전체를 들어내는 수술을 ‘폐엽 절제술’로 부른다. 암이 생긴 부위를 중심으로 특정 엽의 일부만 잘라내는 최소 절제수술을 ‘폐엽 이하 절제술’이라고 한다. 폐엽은 전체가 아닌 일부만 잘라내면 환자의 폐 기능을 최대한 유지할 수 있다.

수술법이 발전하면서 70세 이상 수술 환자 비율도 2002년 13.3%에서 2016년에는 25.3%로 높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조기진단 효과도 컸다. 같은 기간 폐암 1기를 진단받은 뒤 수술받은 환자 비율이 40.6%에서 56%로 높아졌기 때문이다.

폐암의 조기진단이 많아진 이유는 가슴 컴퓨터단층촬영(CT) 검사보다 방사선 노출량을 5분의 1 수준으로 줄이면서도 폐 질환을 발견하는 정확도가 10배 향상된 저선량 흉부 CT(LDCT) 검사가 활성화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폐암은 폐에 악성 종양이 생기는 암으로 국내에서 5년 생존율이 2016년 기준으로 30.2%에 불과하다. 암 조직 형태에 따라 크게 소세포 폐암과 비소세포 폐암으로 나뉜다. 가장 잘 알려진 발병 원인은 흡연이다. 폐암 환자의 85%가 흡연에 의해 발병하는 것으로 의학계에 보고되고 있다.

최세훈 서울아산병원 흉부외과 교수는 “폐암 환자들의 평균 연령이 높아졌음에도 수술법이 발달하고 조기진단이 많아진 덕분에 오히려 5년 생존율이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대한의학회 국제학술지(JKMS)에 실렸다.

폐암환자를 수술 중인 서울아산병원 흉부외과 폐암수술팀.© 뉴스1

Add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