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게이츠·멀린다 1450억불 재산분할 시작

거액 주식이전 확인…”이미 90% 끝났을 수도”

천문학 규모 부동산·섬·미술품 등도 분할 대상

자선업계 긴장…’빌·멀린다 재단’도 분리 우려

빌 게이츠(왼쪽)와 멀린다[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빌 게이츠(왼쪽)와 멀린다[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 빌 게이츠가 아내 멀린다와 27년간의 결혼 생활을 마치고 갈라서기로 합의한 가운데 천문학적 규모에 달하는 재산 분할이 시작됐다.

5일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게이츠의 재산은 1450억달러(약 163조 2700억원)로 추산된다. 전 세계 최고 부호로 꼽히는 게이츠 부부가 이혼하면서 재산 분할 방식과 그에 따른 영향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 게이츠 주식 대량이전…재산분할 신호탄? 빙산의 일각?

빌이 직접 설립한 투자업체인 캐스케이드 인베스트먼트의 1410만 달러(약 158억8000만원) 상당의 주식도 멀린다 앞으로 이전됐다.

부동산, 에너지 분야 회사와 여러 국영 기업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캐스케이드는 500억 달러(약 56조3000억원)가 넘는 증권을 보유하고 있다.

빌이 갖고 있는 이 회사의 지분은 약 299억달러(약 33조6700억원)로, 게이츠 부부의 재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2.4%에 달해 가장 크다.

이번 이전에 따라 캐스케이드는 8730만 달러(약 983억원)어치 주식을 보유하게 됐다.

통신은 게이츠의 주식이 이번에 급격하게 이전됐다면서 이는 두 부부의 재산 분할이 이미 시작됐음을 뜻하는 신호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 이혼소송 전문 변호사는 “모든 작업이 거의 다 마무리됐다고 볼 수도 있다”면서 “게이츠 부부는 발표 시점에 이혼 절차의 90∼95%를 이미 다 해뒀을 것”이라고 말했다.

결혼 27년 만에 이혼 합의한 빌 게이츠 부부
결혼 27년 만에 이혼 합의한 빌 게이츠 부부 (뉴욕 AFP=연합뉴스) 세계적 억만장자 부호이자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업체 마이크로소프트(MS)의 창업자 빌 게이츠가 아내 멀린다 게이츠와 27년간의 결혼 생활을 끝내고 이혼하기로 합의했다고 3일 밝혔다. 사진은 빌 게이츠 부부가 지난 2018년 9월 뉴욕에서 열린 한 행사에 함께 참석한 모습. l

◇ 금싸라기 땅·건물·외국섬·미술품도 분할되나

게이츠 부부는 빌의 MS 지분을 굴려 순자산을 크게 불렸다. 그러나 현재 부부가 가진 MS 지분은 약 260억달러(약 29조2천760억원)로, 이들의 전 재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 채 되지 않는다.

그간 부부는 보유 중인 MS 주식을 여러 해에 걸쳐 게이츠 재단으로 옮긴 바 있다. 이렇게 이전된 금액이 어느 정도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주식 외에도 게이츠 부부는 워싱턴주를 비롯해 캘리포니아, 몬태나, 플로리다 등 여러 지역에 땅을 갖고 있어 미국 내 가장 많은 부동산을 보유한 부자들 가운데 하나로 알려져 있다.

게이츠 부부가 거주하던 워싱턴주의 약 6600㎡(2000평) 규모 자택은 1억3000만 달러(약 1464억원) 상당 가치를 지니고 있다.

플로리다주에는 5500만 달러(약 620억원)짜리 땅을, 캘리포니아주엔 2000만 달러(약 225억원) 짜리 건물 등을 소유하고 있다.

리서치 회사 웰스X에 따르면 이들은 중앙아메리카 소국 벨리즈에 개인 섬도 갖고 있다. ‘그랜드 보그’라는 이름의 이 사유 섬은 2500만 달러(약 281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게이츠 부부가 소유한 포르쉐 911 모델 자동차를 비롯해 재규어, 페라리 등 고가 브랜드의 차량을 모두 합하면 그 가치는 65만달러(약 7억3000만원)에 달한다.

또 이들이 보유한 레오나르도 다빈치 등 유명 화가들의 작품도 1억3000만달러(약 1464억원) 수준으로 예상된다.

웰스X는 게이츠가 MS에 몸담았던 시절 받았던 급여와 보너스, 투자 이익, 배당금 등으로 190억달러(약 21조4000억원)를 갖고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두 사람이 거주하고 있는 워싱턴주는 부부 공동 재산을 인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두 사람은 결혼 생활 중 획득한 재산에 대해 동등한 권리를 갖게 된다.

이들이 보유한 부동산은 모두 1994년 결혼한 이후 사들인 것이다. 워싱턴주법에 따르면 둘 중 한 명도 완전한 소유권을 주장할 수 없다.

다만 한 고문 변호사는 “재산을 절반으로 똑같이 나누는 것이 의무는 아니다. 법원 판단에 따라 한쪽에 더 나눠줄 수도 있다”고 전했다.

연예매체 TMZ에 따르면 두 사람은 계약에 따라 재산을 분배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한 상태다. 다만 계약서의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세기의 이혼' 빌게이츠·멀린다 163조원 재산분할 돌입 - 4

◇ 게이츠 재단은 어떻게 되나…초조한 세계 자산사업계

게이츠 부부가 그간 자선 사업에 깊숙이 관여해온 만큼, 이번 이혼이 이들 재단에 미칠 영향에 대한 우려 섞인 분석도 나오고 있다.

두 사람은 2000년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을 설립, 2019년까지 550억 달러(약 62조원)를 기부하며 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자선단체의 반열에 올랐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창궐한 가운데 세계 공중보건 개선에도 큰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

이혼 후에도 둘은 이 재단에 그대로 남을 예정이다. 재단 측은 “빌과 멀린다는 공동 의장 및 이사직을 유지할 것”이라면서 “이들의 역할에는 변화가 없다. 앞으로도 재단 운영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일각에선 두 사람이 전략 회의나 모금 행사에 함께하고 싶어하지 않을 수 있다면서 부부가 이혼하면 함께 운영하던 재단 역시 둘로 나뉘는 경우가 있다고 말한다.

싱크탱크 어반 인스티튜트의 벤저민 소스키스 수석 연구원은 “게이츠 재단은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고 중요하다”면서 “두 사람의 관계가 엄청난 규모에 달하는 돈의 향방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게이츠 재단의 이사회가 두 사람과 워런 버핏까지 총 세 명뿐인 만큼, 버핏의 역할론이 커질 것이란 의견도 제기된다.

한 비영리학 교수는 빌과 멀린다가 세계의 주요 의제를 두고 충돌이 생길 경우 버핏이 나서 해결해야 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게이츠 부부는 또 전 세계 부호들에게 재산 절반을 자선 사업에 기부하도록 격려하는 단체인 ‘기빙 플레지'(Giving Pledge)도 설립한 바 있다.

CNBC 방송은 두 사람이 공동으로 설립한 재단 때문에 재산 분할이 한층 복잡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세기의 이혼' 빌게이츠·멀린다 163조원 재산분할 돌입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