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스터 샷 문턱 없애는 뉴욕… “성인이면 누구나”

백신접종소, 부스터 샷 접종 원하는 시민 요구 거부 못해

뉴욕시가 겨울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 추가 접종(부스터 샷)의 문턱을 사실상 제거했다.

뉴욕타임스(NYT)는 15일 데이브 촉시 뉴욕시 보건국장이 대폭 완화된 코로나19 부스터 샷 접종 기준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이 접종 기준에 따르면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 접종 6개월이 지났거나, 얀센 백신 접종 2개월이 지난 18세 이상 뉴욕 시민은 누구나 부스터 샷을 맞을 수 있다.

그러나 뉴욕 시민은 고위험군이 아니더라도 부스터 샷 접종이 가능해졌다.

이에 대해 뉴욕시 공공병원을 관장하는 미첼 캐츠 박사는 “뉴욕시의 밀집도를 참작한다면 모든 뉴욕 시민은 고위험군”이라고 설명했다.

대도시 거주민은 전염 위험도가 더 높다고 볼 수 있는 만큼 부스터 샷을 맞는 것도 당연하다는 것이다.

부스터 샷 기준을 낮춘 뉴욕시의 결정은 추수감사절 등 미국의 명절과 겨울을 앞두고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라는 설명이다.

NYT는 최근 뉴욕에선 1일 평균 확진자 수가 2주 전보다 30%가량 증가했다고 전했다.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도 이날 성명을 내고 “뉴욕에서 거주하거나, 일하는 모든 사람이 부스터 샷을 접종하기를 강력하게 권고한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