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스터샷 필요성’ 논란…CDC 자문위 1주일 연기

블룸버그 “회의 지연, 바이든 행정부 목표에 압력 가해”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부스터샷(추가접종)의 필요성에 대한 논란이 커지자 자문위원회 회의를 1주일 연기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9일 보도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CDC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는 당초 8월 24일 열릴 예정이었으나, 의료계와 세계보건기구(WHO)가 백신 접종이 덜 된 국가들이 접종률 속도를 따라잡을 때까지 부스터샷 접종을 연기할 것을 요구하면서 회의는 끝내 연기됐다.

바이든 행정부는 여전히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부스터샷 개시를 위한 권고와 긴급승인이 필요하다.

앞서 미 보건당국 관리들은 지난 18일 공동 성명을 내고 화이자 또는 모더나 백신을 2차까지 접종한 전 국민을 대상으로 3차 접종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세계보건기구(WHO)는 백신 불평등을 우려하면서 현재 데이터만을 갖고는 코로나19 부스터샷이 필요 없다며 맞섰다.

실제로 팬데믹이 1년 반이 넘도록 지속된 상황에서 전 세계적으로 약 45억 회분 이상의 백신이 투여됐지만, 전체 백신 물량의 75%가 단 10개의 부유국에서 투여된 반면 저소득 국가에서 1차 이상 백신을 접종한 비율은 2%에 불과하다.

블룸버그통신은 통상 백악관이 이같은 계획을 발표하기 전 FDA와 CDC가 승인을 해야 하지만, 바이든 행정부는 이런 절차를 건너 뛰고 부스터샷 계획을 발표해 보건 당국자들 사이에서 우려를 불러 일으켰다고 전했다.

그레이스 리 ACIP 위원장은 “부스터샷과 관련한 정보가 빠르게 들어오고 있고, 검토 절차를 따르고 있으며 다음 공개 회의에서 심의가 이뤄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매체는 부스터샷 접종을 앞두고 1주일의 지연은 백악관의 야심찬 목표에 압력을 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CDC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