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락치는데 골프 구경하다가…

애틀랜타 투어챔피언십 관람객 6명 부상

번개맞은 소나무 파편에…자칫 큰일날 뻔

지난 24일 애틀랜타 이스트레이크 골프클럽에서 열린 PGA 투어챔피언십 3라운드를 관람하던 관중 6명이 번개맞은 나무 파편에 부상을 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벼락 주의보가 발령되면서 인근 셸터로 대피하다 번개가 소나무에 내려치면서 이 나무의 파편에 맞아 부상을 당했다. 부상자 중에는 청소년도 1명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나무는 15번홀 그린에 자리잡고 있었으며 사고 직후 애틀랜타시와 디캡카운티 소방관과 경찰관들이 출동했다. 경찰은 “6명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으며 병원 치료후 퇴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PGA는 이날 오후 4시17분에 벼락으로 인해 경기를 중단한다고 발표했으며 해당 사고는 발표 30분후 발생했다.

한편 국립기상청(NWS)에 따르면 올들어 미국에서 벼락으로 인해 사망한 사람은 12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2006년부터 2018년사이 관련 사망자는 총 396명이다.

 

사고가 발생한 소나무에 번개가 내려치는 모습/Golf Channel Twitter
번개에 맞은 나무. /WSB-TV 제공

댓글을 남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