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 중고차값 …”텔루라이드는 신차 권장가보다 비싸”

감가상각의 원리 적용 안돼…”경제적 중력의 법칙 거부

기아차 텔루라이드
기아차 텔루라이드 [기아차 미국판매법인 제공]

반도체 칩 부족으로 미국 자동차 시장이 수급 차질을 빚는 가운데 일부 중고차는 같은 모델의 신차 권장 소비자가(MSRP)보다 높은 가격에 거래되는 경우도 있다고 경제매체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8일 보도했다.

저널은 신차의 공급 차질에 중고차 재고 부족까지 겹치면서 일부 인기 모델 중고차 가격은 신차에 대한 제조사의 권장 소비자가(MSRP)보다 높게 형성되는 경우도 있다면서 기아 텔루라이드와 도요타의 툰드라를 대표적인 사례로 제시했다.

그러면서 이들 차량은 중고차가 신차 권장 소비자 가격보다 수천달러 높은 가격에서 팔리곤 한다고 설명했다.

미 시장 조사업체인 JD파워에 따르면 지난달 주행 기간 1년짜리 중고차의 평균 거래 가격은 같은 기종의 신차와 고작 80달러(약 9만1천원)밖에 차이가 나지 않았다.

과거에는 가격차가 대체로 5천달러에 달했다.

미국의 중고차 가격 급등세는 정부 통계에서도 확인된다.

노동부 통계를 보면 지난달 미국의 중고차 가격은 전월보다 10.5%, 전년 동월보다 45.2% 각각 상승했다. 이는 같은 달 소비자물가가 1년 전보다 5.4%나 상승한 주요 요인으로도 지목되고 있다.

한편 이미 공급자 우위 시장이 돼버린 미국의 신차 시장에서는 인기 차량 모델을 중심으로 권장 소비자가격을 넘는 웃돈 요구와 옵션 끼워팔기 등이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보도된 바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