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중앙 “‘조센징 기사, 내부조사 한다”

사과문 통해 밝혀…”수사의뢰 등 위해 기사 삭제 안해”

지난 17일 새벽 베트남에서 코로나19으로 사망한 한인과 유족들을 비하하는 내용의 ‘사라진 조센징 알고보니…베트남, 우한폐렴 퍼뜨리던 조센징 통보없이 살처분’이라는 기사를 게재했던 미주중앙일보가 “문제가 된 해당 기사에 대해 내부 조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문은 이날 게시한 사과문을 통해 “문제가 된 해당 기사는 내부 조사 및 수사 의뢰를 위해 삭제하지 않고 숨김 처리한 상태”라면서 “독자 여러분들의 오해 없으시길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미주중앙일보는 이에 앞서 해당 기사에 대한 해킹 의심이 있다며 수사의뢰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으며 이 신문 독자들과 인터넷 커뮤니티 이용자들은 “진실을 밝히기 위해 반드시 수사를 의뢰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다음은 미주중앙일보가 게재한 사과문 전문이다.

“17일 오전 해킹으로 의심되는 상황으로 인해 코리아데일리닷컴에 ‘사라진 조센징 알고보니…’이라는 제목의 기사가 원래 내용과 다르게 잠시 게재됐습니다. 독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문제가 된 해당 기사는 내부 조사 및 수사 의뢰를 위해 삭제하지 않고 숨김 처리한 상태이오니 독자 여러분들의 오해 없으시길 부탁 드립니다.

다시한번 본의 아니게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재발 방지를 위해 보안 강화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미주중앙일보 홈페이지에 게시돼 있는 문제의 기사./미주중앙일보 캡처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