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중앙일보, 한국인 비하 기사 게재 ‘파문’

“베트남 우한폐렴 퍼뜨리던 조센징 통보없이 살처분” 제목

“이달 초 포획당해 해충 구제 시설에 격리” 등 노골적 표현

신문측 “해킹 의심으로 잘못 게재”…현재도 여전히 검색돼

한인신문인 미주중앙일보 홈페이지에 17일 베트남에서 코로나19에 감염돼 사망한 한국인을 비하하는 내용의 기사가 게재돼 독자들의 항의와 커뮤니티 사이트의 분노가 이어졌다.

클리앙과 디씨인사이드 등 커뮤니티 사이트에 따르면 이날 오전부터 미주중앙일보 홈페이지에는 ‘사라진 조센징 알고보니…베트남, 우한폐렴 퍼뜨리던 조센징 통보없이 살처분’이라는 섬뜩한 제목의 기사가 게재됐다.

기사는 “올해 58세의 조센징이 베트남인에게 우한폐렴을 감염시키다 적발 후 포획당해 해충 구제시설에 격리 중 (숨져) 살처분 당했다”는 믿기 힘들 정도의 비하적인 내용이었다.

이에 대해 클리앙 사이트등의 이용자들은 “중앙일보가 무슨 이유로 이러한 기사를 올렸는지 반드시 대답해야 한다”며 분노하고 있다.

미주중앙일보는 이날 공지를 통해 “17일 오전 해킹으로 의심되는 상황으로 인해 코리아데일리닷컴에 ‘사라진 조센징 알고보니…’이라는 제목의 기사가 원래 내용과 다르게 잠시 게재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한국 중앙일보가 작성해 제공한 것으로 나와 있는 이 기사는 구글을 통해 여전히 기사 제목과 내용이 검색되고 있다.

디씨인사이드에 게재된 해당 기사 갈무리 화면

 

17일 오후 8시 현재 구글에 검색되고 있는 문제의 기사
미주중앙일보 해당 기사 페이지에 독자들이 올린 항의 댓글/클리앙 사이트 이용자

 

미주중앙일보의 사과문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