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19 진단, 10배 빨라진다

FDA, 로슈 ‘코로나19 검사키트’ 긴급승인

자동화 장비로 대량 검사…3.5시간 걸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스위스 거대 제약회사 로슈(Roche)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13일 승인했다.

AFP·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로슈는 이날 성명을 통해 미 FDA가 자사 코바스 6800/8800 시스템을 이용한 코로나19 검사를 긴급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로슈 측은 검사는 완전 자동화된 장비를 통해 대량으로 진행되며, 다른 검사들보다 훨씬 더 빠른 결과를 낼 수 있다고 말했다.

로슈 진단팀장은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진단 속도를 10배 정도 높였다”고 설명했다. 코바스 6800 시스템은 하루 1440개, 코바스 8800 시스템은 하루 4128개 샘플을 검사한다. 진단에는 3.5시간이 소요된다.

로이터는 전 세계적으로 코바스 6800 시스템은 695개, 코바스 8800 시스템은 132개 설치돼 있으며 이 중 미국엔 100개 이상이 배치됐다고 설명했다. 로슈와 미 정부는 워싱턴주 등 검사가 시급한 주에 더 많은 시스템을 배치하는 문제를 협의 중이다.

로슈는 “환자가 바이러스에 감염됐는지 여부를 빠르고 확실하게 진단하는 일이 중요하다. 심각한 질병과 싸우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매달 수백만 건의 검사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3일 트위터에서 구체적인 설명 없이 코로나19와 관련해 “변화가 만들어졌다. 곧 대량으로 검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