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상회담 앞두고 사상 최대 횡령범 중국에 송환

10년간 은행 돈 7400억원 빼돌린 지점장

중국으로 송환된 쉬궈쥔 전 지점장
중국으로 송환된 쉬궈쥔 전 지점장 [신화 통신 화면 캡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조 바이든 대통령의 첫 화상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 정부가 중국 최대 은행자금 횡령 사건 범죄자를 중국으로 송환했다.

신화 통신 등 중국 매체는 2001년 미국으로 도주했던 쉬궈쥔 중국은행 전 광둥성 카이핑 지점장이 전날 중국으로 송환됐다고 15일 보도했다.

쉬궈쥔은 중국 역사상 최대 규모의 은행자금 횡령 사건에 연루된 인물이다.

미국 법원은 쉬차오판과 쉬궈쥔에게 사기 및 돈세탁 등의 혐의를 적용해 징역 25년과 징역 22년을 선고했다.

쉬차오판은 2018년 중국으로 강제 송환됐으나, 쉬궈쥔은 미국에서 수감생활을 했다.

중국 매체들은 쉬궈쥔이 중국으로의 송환을 강력히 거부하는 등 죄질이 나쁘다며 중국은 도피한 범죄자는 끝까지 추적해 법의 심판대에 세운다고 강조했다.

앞서 미국은 2015년 시 주석의 국빈 방문을 앞두고 쉬궈진과 함께 돈세탁한 혐의로 기소된 쉬궈쥔의 부인 쾅완팡을 중국으로 강제 송환하기도 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