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이제서야 코로나 확진자 동선 추적

CDC, 5억달러 들여 휴대전화 데이터 수집 나서

미국 연방정부가 코로나19 감염자들을 추적하고 그들이 접촉한 사람들을 확인하기 위해 확진자 동선 추적에 눈을 돌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앱과 휴대전화 데이터를 이용한 감염자 동선 추적 방법 도입을 모색 중이다.

이 방법은 한국에서 발빠르게 시작해 코로나19의 확산 석도를 늦추는 데 효과를 나타내 세계 각국의 주목을 받고 외신의 극찬도 잇따랐다. 이후 중국, 싱가포르, 이스라엘에서 도입했다. 하지만 그동안 미국 정부는 개인의 인권 침해라는 이유로 이 같은 방법을 우려하거나 도입을 꺼렸다.

각국의 동선 추적 시스템 공유를 추진 중인 범유럽 프라이버시 보호 근접 추적의 일원인 크리스 부스는 “근접 추적 방식에 끌리고 있다”며 “감염 가능자를 미리 알아내면 수백만명 대신 10명만 격리하면 되는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연방정부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협력해 코로나19 발병이 가능한 장소를 예측하고 자원이 필요한 곳을 결정하기 위한 전화 지리 위치 데이터 통합 포털을 준비하고 있다. CDC는 2일 5억달러 예산으로 코로나바이러스와 싸우기 위한 데이터 수집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발표했지만 구체적인 방법은 공개하지 않았다.

구글은 2일 사람들의 동선에 대한 방대한 자료의 일부를 공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매사추세츠공대(MIT)의 연구원들은 코로나19 환자와 그들이 접촉한 사람들을 추적하기 위한 앱을 개발, 그 사용에 대해 연방정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CDC 본부/뉴스1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