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석탄가격 최고치…’전기요금 인상’ 우려

1주간 10달러 올라 12년 내 최고…인플레 부담 가중

미국 석탄 가격이 12년 내 최고치로 급등해 전기 요금 인상에 따른 인플레이션이 우려된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5일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S&P 글로벌시장지수를 인용, 펜실베이니아주 센트럴 애팔래치아 석탄시장의 현물가격이 톤당 89.75달러로, 지난주보다 10달러 이상 올랐다고 전했다.이는 2009년 미국의 석탄 수출이 급증해 내수 시장 가격이 급등한 이후 가장 높은 가격이다.

천연가스 가격 상승에 뒤이은 석탄 가격 상승은 미국 국민들의 올겨울 난방비 지출이 늘어날 것임을 예고한다.

미국에서 전력을 생산해 판매하는 듀크에너지와 엑셀에너지 등은 올겨울 미국 가구당 월 난방비가 11달러가량 오를 것이라고 경고해 왔다.

이미 식료품과 주택, 자동차 갓이 오른 상황에서 난방비까지 오를 경우 소비자물가 상승에 따른 인플레이션율은 1990년 이래 가장 가파르게 상승하고 가계 예산은 더 위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석탄값 급등은 세계 전력난 심화로 석탄 수요가 급증한 데 따른 것으로, 이는 머잖아 석탄 사용이 중단될 것이라는 섣부른 예측과 사뭇 다른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은 밝혔다.

최근 전력 수요가 늘면서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가 추진하려던 석탄 사용 중단 결의도 무산됐다.

각국 대표들은 석탄 사용을 “단계적으로 감축”하기로 결의함으로써 당초의 “단계적 폐기” 논의에서 한 발자국 물러섰다.

현재 세계 전력 생산량의 3분의 1 이상이 석탄에 의존하고 있으며, 특히 중국과 인도를 포함한 여러 나라는 전력 생산비를 아끼기 위해 석탄에 의존하고 있다.

또한 각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 점차 벗어나면서 전력 수요가 는 것도 석탄 수급난을 부추기는 요인이 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