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내달 5일께 총리 지명…김진표 확실시

법무장관 추미애 유력…경제·교육·외교장관등 교체설

청와대 개편 촉각…비서실장 후보 김현미 검증서 제출

문재인 대통령이 내달 5일께 이낙연 국무총리 후임을 지명할 것으로 전해졌다. 후보로는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확실시된다.

29일 청와대와 국회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12월 5일쯤 이 총리 후임으로 김 의원을 지명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이 총리의 장기근속 및 내년 4월 총선에 따른 인사 교체 검토 속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법안들이 차례로 부의돼 언제든 본회의 상정·표결 요건을 갖추게 된 상황과 맞물린 것으로 보인다.

공직선거법 개정안은 27일 0시를 기해 국회 본회의에 부의(법안을 본회의로 넘김)됐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 등 검찰개혁 법안은 내달 3일 부의된다.

이후엔 문희상 국회의장의 결단에 따라 언제든지 해당 법안들에 대한 본회의 상정·표결이 가능하다.

그간 총리 후보군으로는 김 의원을 비롯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꾸준히 거론돼 왔다. 4선 국회의원 출신인 김 의원과 진 의원은 ‘경제’와 ‘탕평’ 방면에 각각 특화돼 있는 인물들이자, 국회 인사청문회를 비교적 무난히 통과할 수 있는 카드로 언급됐었다.

김 의원은 노무현 정부(참여정부) 당시 경제부총리, 사회부총리 등을 지낸 경제통(通)으로 불린다. 또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 인수위원회 역할을 한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역할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김 의원 지명과 함께 하반기 국정운영 방향을 ‘경제’에 둘 것으로 전망된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 후임으로는 민주당 당대표를 지냈던 추미애 의원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추 의원 측은 뉴스1에 인사검증동의서를 낸 사실을 부인하지 않았다.

총리·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동시에 발표할지 여부는 확정되지 않았으나, 민주당 내부에선 향후 국회 인사청문회 등을 고려했을 때 전략상 ‘원포인트’ 개각은 다소 부담스럽지 않겠느냐는 목소리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외 내년 4월 총선 차출설과 맞물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강경화 외교부장관, 정경두 국방부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의 교체설도 꾸준히 거론되고 있다.

한편에선 개각과 맞물려 청와대 참모진 개편도 내달 중 이뤄질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청와대 안팎에선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의 총선 출마설, 청와대의 감찰무마·하명수사 연루에 따른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의 사의설이 돌고 있다. 청와대는 윤 실장이 총선에 출마할 경우, 기획실과 상황실을 분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비서관 후임으로는 검찰 출신 김봉석 법무법인 담박 변호사가 물망에 오른 것으로 전해진다.

인사폭이 넓어져 실장급 인사의 교체가 이뤄질지도 주목된다. 국무총리 및 대통령비서실장 후보로 거론돼온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앞서 청와대에 인사검증동의서를 냈으며 총리에 대한 검증동의서는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총리 입각이 유력한 김진표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댓글을 남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