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시티은행 순익 6천만불 돌파

4분기 콜리포트, 총자산은 16억3603만불

지난해 나스닥에 상장된 메트로시티은행(회장 백낙영)이 2019년 한해동안 고속 성장을 지속했다.

연방 은행감독당국의 4분기 콜리포트에 따르면 메트로시티은행의 총자산은 16억3603만9000달러를 기록. 지난해 총자산(14억3582만2000달러)보다 무려 2억달러 이상이 늘어났다.

총자본은 2억달러를 넘어서 2억88만6000달러로 전년(1억6509만6000달러)보다 3500만달러 가량 늘었고 총대출과 총예금도 각각 12억5150만3000달러와 13억4034만73000달러로 전년도보다 크게 증가했다.

특히 1~4분기 12개월간 순이익은 전년도보다 400만달러 이상 늘어난 세전 6099만5000달러로 최초로 6000만달러를 넘어섰다. 세후 순익도 4481만8000달러로 전년도 4137만7000달러보다 350만달러 가량 증가했다. 다만 90일 이상 연체는 지난해 566만7000달러에서 1223만6000달러로 2배 가랑 늘어났다.

은행측은 “상장 이후에도 견실한 성장을 지속했다’면서 “올해에도 최고의 금융서비스로 고객들을 정성껏 모시겠다”고 밝혔다.

메트로시티은행 도라빌 본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