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는 코로나 치료제, ‘머크 vs 화이자’ 어떤 것이 더 좋나

입원-사망률 화이자는 89% vs 머크 50% 낮춰

화이자 주가 11% 폭등…머크 주가는 10% 급락

코로나19의 ‘게임 체인저’가 될 경구용 치료제가 잇달아 개발됐다. 화이자와 머크가 먹는 알약을 각각 개발한 것.

화이자의 알약은 입원 및 사망률은 89% 낮추는데 비해 머크는 50% 낮추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화이자의 주가가 11% 가까이 폭등한데 비해 머크의 주가는 10% 정도 폭락했다.

◇ 화이자 알약 입원-사망률 89% 낮춰

화이자의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가 환자의 입원·사망률을 89% 낮춘다는 임상시험 결과가 나왔다.

5일 화이자는 비만이나 고령 등 최소 1가지 위험 인자를 보유한 경증·중등증 코로나19 환자 1219명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실시했다.

증상이 나타난 지 3일 이내에 화이자 치료제를 복용한 환자 중 입원한 사람들의 비율은 0.8%에 그쳤다. 치료 후 28일이 지나기까지 사망한 사람은 한 명도 없었다.

위약을 복용한 환자들의 경우 7%가 입원했고 이들 가운데 7명이 사망했다.

증상 발현 후 5일 이내에 약을 복용한 경우에도 입원율과 사망율은 비슷했다. 약을 복용한 이들은 1%가 입원했고, 위약 그룹은 6.7%가 입원했다. 위약 그룹에서는 10명이 사망했다.

화이자는 이 약품을 2021년 말까지 18만팩 이상, 2022년 말까지 최소 5000만팩을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팍스로비드’라는 상표가 붙게 될 이 약품은 3개의 알약으로 구성돼 있으며, 하루에 2회 복용해야 한다. 프로테아제 억제제로 알려진 이 약은 코로나바이러스가 증식하기 위해 필요한 효소들을 차단하도록 고안됐다.

◇ 머크 알약은 50% 낮춰

화이자의 치료제는 또다른 제약사 머크가 개발한 경구용 치료제 ‘몰누피라비르’보다 상당히 높은 효과를 보였다. 머크의 치료제는 임상시험에서 입원율과 사망률을 50% 정도 낮췄다.

앞서 머크는 지난 1일 세계 각국 경·중증 환자 77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시험에서 몰누피라비르는 입원·사망률을 약 50%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몰누피라비르는 코로나19를 일으키는 바이러스(SARS-CoV-2)를 비롯한 리보핵산(RNA) 바이러스의 복제를 억제하는 것으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영국, 머크 알약 승인

머크가 이같은 임상실험을 발표하자 지난 4일 영국 의약품 및 보건의료제품규제청(MHRA)은 ‘몰누피라비르’를 승인하면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이들이 5일 이내 몰누피라비르를 복용할 것을 권고했다.

MHRA는 “(몰누피라비르는) 경증 또는 일반적인 코로나19 환자들의 입원 또는 사망 위험을 줄이는데 안전하고 효과적이라는 결론을 내렸다”며 승인 배경을 밝혔다.

이날 준 레인 MHRA의 최고 책임자는 몰누피라비르가 “우리의 ‘무기고’를 강화해줄 치료제”라면서 “정맥주사가 아닌 구강용 치료제는 병원 밖에서 복용할 수 있기 때문에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미국과 유럽연합(EU) 역시 몰누피라비르 승인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미 식품의약국(FDA) 자문위원회는 오는 30일 긴급사용 승인(EUA) 여부를 투표에 부칠 예정이다.

머크는 올해 말까지 몰누피라비르 1000만 회분을 생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2000만 회분으로 생산량을 늘린다는 방침이다.

◇ 화이자 주가 폭등 vs 머크 주가는 폭락

화이자의 알약이 머크의 알약보다 효과가 좋은 것으로 나타나자 화이자의 주가는 급등한데 비해 머크의 주가는 급락했다.

화이자의 주가가 11% 폭등한데 비해 머크의 주가는 10% 가까이 폭락했다.

머크는 이날 뉴욕증시에서 전거래일보다 9.86% 급락한 81.61달러를 기록했다. 이에 비해 화이자의 주가는 전거래일보다 10.86% 폭등한 48.61달러를 기록했다.

화이자 일일 주가 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