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휴머노이드 로봇 내년 출시…”이번엔 진짜?”

“인간 노동 대신할 것”…CNBC “후원자 관심끌기 위한 쇼맨십일 수도”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공상과학 영화에서나 나올 법한 ‘휴머노이드 로봇’ 개발을 예고해 기대감을 높였다. 다만 머스크의 그간 행적을 돌아봤을 때 이번에도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기 위한 쇼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로이터통신·CNBC 등에 따르면 머스크는 19일 열린 ‘AI의 날’ 행사에서 휴머노이드 로봇 ‘테슬라 봇’을 내년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머스크가 이날 공개한 ‘테슬라 봇’의 외형은 키가 5피트8인치(약 172cm), 무게가 약 57kg으로 하얀색 마네킹 같은 인간의 모습을 하고 있다. 이 로봇의 프로필에는 시속 5마일(약 8km)로 움직일 수 있고 125kg까지 무게가 나가는 물건을 들 수 있다고 명시되어 있다.

또한 ‘옵티머스’라는 코드명이 붙은 이 로봇에는 테슬라 자동차가 자율주행 기능에 사용하는 칩과 센서가 부착되어 있다. 로봇의 머리에는 ‘오토파일럿’ 카메라도 장착되어 있다.

휴머노이드 로봇 ‘테슬라 봇’.(테슬라 유튜브 영상 갈무리)© 뉴스1

 

오토파일럿은 테슬라의 자율주행 시스템으로 전방 카메라와 레이더, 차량 둘레에 있는 12개 초음파 센서로 차량을 조종하고 속도를 조절한다.

머스크는 ‘테슬라 봇’의 용도가 자동차 제조를 돕기 위한 목적이 아닌 인간의 노동을 대신해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테슬라 봇이 인간 세계에서 친근하게 다닐 것이라며 “가게로 가서 사람을 위해 식료품 등을 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테슬라 봇이 노동력 부족을 해결해 줄 것이기 때문에 세계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테슬라 봇의 가격은 초고가로 책정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머스크의 자신감에 찬 주장에도 ‘테슬라 봇’이 그의 계획대로 내년에 출시될지에 대해서 의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CNBC는 ‘테슬라 봇’이 머스크가 직원, 고객, 투자자 등 후원자들의 관심을 끌기 위해 수년간 해온 쇼맨십의 한 예라고 지적했다.

CNBC에 따르면 머스크는 2019년 4월 ‘자율주행의 날’ 행사에서 2020년까지 100만대의 자율주행 택시를 운행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지금까지 이러한 택시는 거리에서 발견할 수 없다.

한편 머스크는 이날 ‘테슬라 봇’외에도 슈퍼컴퓨터 도조를 위해 자체 설계한 반도체 칩 ‘D1’을 공개했다.

내년 가동 예정인 도조는 차량의 카메라로 수집한 많은 양의 데이터를 인식, 처리하는 AI를 고도화해 자율주행 성능을 대폭 향상시킬 수 있다. 머스크는 도조가 전 세계에서 가장 우수한 슈퍼컴퓨터 5대 중 하나라고 자신했다.

머스크는 테슬라의 첫 전기 픽업트럭 ‘사이버트럭’이 실물로 전시되어 있었다. 사이버트럭은 2019년 공개 후 사전예약만 100만대가 넘었지만 출시가 지연되고 있다.

일론 머스크가 19일 휴머노이드 로봇 ‘테슬라 봇’을 내년 출시하겠다고 밝혔다.(테슬라 유튜브 영상 갈무리)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