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테슬라 주가 3000달러 간다”

직원들에 이메일…”근무시간에 음악 들어도 돼”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근무시간에 음악을 들어도 문제가 없으며, 테슬라의 주가가 3000달러까지 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경제전문 매체 CNBC가 21일 보도했다.

그는 지난 10월 3일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즐겁게 일하기 위해 직원들이 근무 중 음악을 듣는 것은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메일에서 “나는 공장에서 작업을 더 즐겁게 하는 모든 것을 지원한다. 한 동료가 나에게 한 쪽 귀는 음악용으로 사용하고, 다른 쪽 귀는 안전 관련 문제를 들을 수 있는지 묻는 쪽지를 보냈다. 한쪽 귀는 음악용으로 사용해도 안전 관련 문제는 잘 들린다. 스피커를 통해 음악을 들어도 동료 사이에 합당한 동의가 있는 한 완전히 멋지다. 당신의 하루를 향상시킬 다른 것들이 있다면 알려 달라”고 말했다.

그는 또 다른 메일에서 상명하복을 강조했다. 그는 10월 4일 보낸 이메일에서 나로부터 지시가 전송되면 당신이 할 수 있는 일은 세 가지뿐이라고 말했다.

“1, 내가 말한 것이 잘못됐다면 다시 이메일을 보내 달라. 내가 틀렸을 수도 있다. 2, 내가 지시한 것이 모호하면 추가 설명을 요청해 달라 3, 문제가 없으면 곧바로 지시를 실행하라. 위의 사항 중 어느 것도 수행하지 않으면 해당 직원은 즉시 사임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머스크는 테슬라의 주가가 주당 3000달러까지 갈수 있다는 분석에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테슬라의 19일 현재 주가는 1137.06달러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