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바가지’, 첫 군수물자법 위반 기소

뉴욕 소매점 업주, 각종 보호장비 팔아 수십배 차익

N95마스크 등 수십만개 압수…최대 1년 징역형 위기

마스크 등 보호장비를 터무니없는 가격에 판매하던 뉴욕시의 한 소매점 업주가 코로나19으로 부활한 연방 ‘군수물자법(Defence Production Act)’ 위반 혐의로 첫 기소되는 불명예를 안았다.

뉴욕 연방검찰은 의류와 신발을 판매하는 소매점을 운영하는 아마딥 싱(45)을 해당 법률 위반혐의로 체포했다고 24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싱은 N95를 비롯한 10만개의 의료용 마스크와 1만개의 의료용 가운, 2500개의 전신보호복, 50만개의 1회용 장갑 등을 매점해 원가의 수십배 가격으로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싱은 연방 기관에 납품될 장비들을 빼돌렸으며 이 제품을 시니어 복지기관과 어린이 병원 등 ‘고위험군’ 고객들에게 바가지를 씌워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은 “싱이 N95 마스크는 2배 이상의 가격으로, 7센트 짜리 비의료용 마스크는 1달러에 판매하는 등 비정상적인 가격으로 폭리를 취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싱의 변호사인 브래들리 거스트만은 “검찰의 가격 계산 방법은 틀렸으며 의뢰인은 가족을 위해 열심히 일한 모범적인 가장”이라고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법원에 제출된 증거자료/court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