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전성기 모습…체인지업 환상적”

 MLB닷컴 극찬…후반기 첫 등판 7이닝 완봉투 시즌 9승째

완봉승 수확하고 포수 대니 젠슨과 기쁨 나누는 류현진
완봉승 수확하고 포수 대니 젠슨과 기쁨 나누는 류현진 [AFP=연합뉴스]

개인 통산 3번째 완봉승으로 완벽한 부활을 알린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에게 현지 언론들도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메이저리그(MLB) 공식 사이트인 MLB닷컴은 18일 “류현진이 전성기 모습으로 후반기를 시작했다”며 류현진의 투구를 조명했다.

류현진은 이날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3피안타 무실점 투구로 5-0 완봉승을 거뒀다.

이어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와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레이스에서 달려 나가야 하는 토론토에는 고무적인 결과”라며 “오는 31일 로저스센터 복귀를 앞두고 모멘텀을 탈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떠돌이 생활을 했던 토론토는 오는 31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부터 홈구장인 로저스센터로 돌아간다.

MLB닷컴은 “토론토는 불펜진 등 트레이드로 보강해야 할 부분이 많지만, 최정예 전력만큼은 어디에도 꿀리지 않는다. 여기에는 가장 좋았을 때의 류현진도 포함된다”고 했다.

이어 “류현진은 최근에는 들쭉날쭉했다. 6월 5일부터 7월 2일까지 6차례 선발 등판에서 평균자책점이 5.35로 저조했다”며 “하지만 그는 올스타 브레이크를 앞둔 마지막 등판에서 체인지업을 회복했고, 이날 그의 체인지업은 환상적이었다”고 평가했다.

류현진은 이에 대해 피트 워커 투수코치와 함께 문제점을 분석한 결과 체인지업을 던질 때 팔 각도가 내려와 있는 점을 발견해 이를 보완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MLB닷컴은 “류현진은 안정을 되찾은 것으로 보인다. 그를 받치는 로비 레이는 놀라운 시즌을 보내고 있다. 원투펀치를 갖춘 토론토가 더 나은 성적을 거두려면 선발진을 보강해야 하겠지만 류현진이 전성기 모습을 되찾은 것은 위안이다. 가장 좋을 때의 류현진과 같은 투수는 시장에서 쉽게 구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