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 모기 매개 EEE 뇌척수염 확산 비상

매사추세츠, 코네티컷 등 집중…사망자도 나와

 

미국 북동부지역에 치명적인 EEE(Eastern Equine Encephalitis·동부 말 뇌척수염) 바이러스감염이 확산되면서 보건에 비상이 걸렸다. EEE는 이름대로 주로 말에 뇌척수염을 유발하는 바이러스이지만 올해는 모기를 매개로 유독 인간 감염 환자가 늘며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기승을 부리고 있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29일 현재 감염 환자가 확인된 주만도 매사추세츠와 코네티컷, 미시건 등 3개주이다. 보건당국은 뉴저지, 델라웨어도 영향권에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그 중 가장 심각한 곳은 매사추세츠주이다. 지난 10일 보스턴 동남쪽 플리머스에 사는 60대 남성이 EEE 감염자로 검진된 이래 지금까지 모두 4명의 감염자가 확인됐다. 급기야 사망자도 나왔다. 지난 19일 이상 증세로 병원을 찾았던 페어해이븐 주민인 로리 실비아가 치료에도 6일만에 숨지고 말았다. 매사추세츠에서 EEE가 가장 최근에 보고된 것은 2012년이다.

이어 미시건주 칼라마주에서도 14세 소녀가 감염된 사실이 확인됐다. 그는 현재 매우 위중한 상태로 알려졌다.

백신이나 전문 치료제가 따로 없는 EEE는 치사율이 30%에 달하며 치료되더라도 신경 장애를 평생 안고 산다. 이에 방역 당국은 모기가 활동하는 밤에 야외 활동을 자제하고 외출시에는 모기퇴치제를 뿌리고 긴팔 소매를 입어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권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