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부 성결인 한자리 모인다

2019 애틀랜타 성결인 대회 내달 13~15일 개최

‘연합의 선하고 아름다움’ 나눠…개척교회 지원

미주 동남부 지역의 성결인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2019 애틀랜타 성결인 대회’가 오는 9월13일(금)부터 15일(주일)까지 열린다.

미주성결교회 중부지방 동남부감찰회는 감찰장 장석민 목사와 서기 이혜진 목사는 21일 오후 4시30분 아틀란타 벧엘교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대회의 취지와 내용 등을 소개했다.

이번 대회의 주제는 ‘보라 형제가 연합하여 동거함이 어찌 그리 선하고 아름다운고(시 133:1)’이며 이형로 목사(만리현교회), 최종명 목사(하나교회), 박노훈 목사(신촌성결교회), 장애영 사모(하나교회)가 강사로 초청된다.

행사순서는 13일 저녁 8시 쟌스크릭한인교회에서 첫 집회(이형로 목사)를 시작으로 14일 오전 10시30분 벧엘교회에서 목회자 세미나(최종명, 박노훈 목사)가 열린다. 이어 14일 저녁 7시30분 애틀랜타 섬기는교회에서 2차 집회(이형로 목사)가 열리고 주일인 15일 오후 2시 벧엘교회에서 ‘엄마의 기준이 아이의 수준을 만든다’를 주제로 자녀양육세미나(장애영 사모)가 실시된다.

장석민 목사(빛과사랑교회 담임)는 “최근 동남부감찰회가 동남부 지방회로 승격되기로 결정돼 교회 개척과 지원 등을 더욱 조직적으로 할 수 있게 됐다”면서 “승격 결정 이후 처음 열리는 이번 대회를 계기로 교회 개척에 대한 열기를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 목사는 이어 “대회 주제처럼 아름다운 연합을 통해 우리 모두가 더욱 성결해지고 선한 영향력을 미치는 삶을 향해 나아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혜진 목사(아틀란타 벧엘교회 담임)는 “지난해에 이어 2번째 애틀랜타 성결인 대회를 열게 된 것이 모두 하나님의 은혜이며 올해는 특별히 정해진 개척교회를 소개하고 이를 위한 헌금시간을 마련해 마음을 모을 계획”이라면서 “내년 2월 지방회 출범과 함께 첫 사업으로 향후 3년간 매년 한 교회가 개척되도록 지원할 예정이니 많은 기도와 후원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다음은 동남부감찰회 소속 성결교회이다.
◇쟌스크릭한인교회(이경원 목사) ◇한샘성결교회(지윤병 목사) ◇두란노교회(이병역 목사) ◇빛과사랑교회(장석민 목사) ◇애틀랜타성결교회(김종민 목사) ◇애틀랜타 섬기는교회(안선홍 목사) ◇애틀랜타 주은혜교회(강윤구 목사) ◇리치몬드 힐 성결교회(이철호 목사) ◇아틀란타 벧엘교회(이혜진 목사) ◇그레이스 한인교회(이승훈 목사) ◇아틀란타 로고스 한인교회(김운형 목사) ◇뿌리깊은 교회(국승호 목사) 이상 무순

 

장석민 목사(왼쪽)와 이혜진 목사가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대회 포스터

댓글을 남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