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 한진칼 지분 크게 늘렸다

최근 지분 9.21%로 늘려…10%까지 확대

“경영권 영향 주는 행위 없을 것” 못박아

애틀랜타에 본사를 둔 델타항공이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Hanjin KAL) 지분을 9.21%까지 늘려 주요 주주가 됐다. 애틀랜타비즈니스크로니클(ABC)에 따르면 델타항공은 10일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이로써 최근까지 5.13%에 머물렀던 델타의 한진칼 지분은 10%에 육박하게됐으며 실제 델타는 지분을 10%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델타항공은 “한진칼의 주력 계열사인 대한항공과의 협력 강화 등을 위해 한진칼 지분을 늘리게 됐다”면서 “하지만 경영권에 영향을 주는 행위는 없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델타항공은 지난 8월 1일부터 9월 6일에 걸쳐 한진칼 주식 241만4286주를 약 700억원에 추가 취득했다고 10일 공시했다. 이에 따라 델타항공의 한진칼 지분율은 5.13%에서 9.21%로 4.08%포인트 높아졌다.

델타항공은 한진칼의 최대주주인 조원태 회장 일가(지분율 29.9%)와 2대주주 KCGI(강성부 펀드·지분율 15.9%)가 경영권 다툼을 벌이던 지난 6월 한진칼 지분 4.3%를 사들이며 조 회장을 지원하고 나섰다. 지분율을 10%까지 높이기로 하고 한진칼 주식을 지속적으로 사들이고 있다.

지난 4월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 타계 이후 이른바 ‘강성펀드’인 KCGI의 경영권 위협이 더욱 거세질 것이란 관측이 나왔지만 이번 델타항공 참여로 경영권 분쟁이 사실상 마무리됐다는 분석이다.

델타 월드 본부/자료사진

댓글을 남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