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항공 1년반만에 흑자…경제재개가 ‘보약’

미국기업 실적 ‘고공행진’…뱅크오브아메리카·씨티·웰스파고 등 금융사도 순이익↑

이륙하는 델타항공 여객기
이륙하는 델타항공 여객기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의 경제활동 본격 재개로 기업들이 속속 ‘어닝 서프라이즈’를 신고하고 있다.

월스트리트 대형 은행들은 물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충격이 가장 컸던 항공사도 모처럼 활짝 웃는 모습이다.

14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애틀랜타 본사의 델타항공은 2분기 6억5200만달러(약 7500억원)의 순이익을 냈다고 발표했다.

백신 접종 확대에 힘입어 올해 봄 이후 항공여행 수요가 큰 폭으로 회복한 덕분으로 풀이된다. 델타 외에 다른 미국 주요 항공사들도 비슷한 실적을 발표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날 JP모건체이스와 골드만삭스에 이어 월가의 다른 금융사들도 기대 이상의 실적을 내놓고 있다.

미국 뉴욕의 뱅크오브아메리카 지점
뉴욕의 뱅크오브아메리카 지점 [AFP=연합뉴스자료사진]

뱅크오브아메리카는 2분기 순이익이 92억2000만달러(약 10조6000억원)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35억3000만달러)의 3배에 가까운 규모다.

주당 순이익은 1.03달러로 금융정보업체 팩트셋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0.77달러를 웃돌았다.

저금리 탓에 매출은 214억7000만달러(약 24조7000억원)로 전년 동기보다 4% 감소했다.

씨티그룹은 2분기 순이익 61억9천만달러(약 7조1000억원), 주당 순이익 2.85달러를 각각 기록했다. 작년 같은 분기 실적(순이익 10억6000만달러, 주당 순이익 0.38달러)을 크게 넘어선 결과다.

2분기 주당 순이익은 시장 전망치(1.97달러)를 큰 폭으로 상회했고, 매출은 174억7000만달러(약 20조1000억원)로 전년 동기보다 12% 감소했다.

웰스파고는 전년 동기보다 11% 증가한 202억7000만달러(약 23조3000억원)의 매출을 거둬 미 4대 은행 중 유일하게 매출 증가세를 보였다.

작년 2분기 적자를 냈던 웰스파고는 올해 2분기 60억4000만달러(약 6조9000억원)의 순이익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은 2분기 순이익 13억8000만달러(약 1조6000억원), 주당 순이익 8.92달러를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순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14% 증가했다.

매출도 48억2천만달러(약 5조5000억원)로 전년 동기보다 32% 성장했다.

블랙록이 운용하는 자산 규모는 전년 동기보다 30% 증가한 9조5000억달러(약 1925조원)로 업계 1위 자리를 공고히 했다.

미국 뉴욕 블랙록 본사
뉴욕 블랙록 본사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