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항공, 한국행 노선 감축한다

코로나19 여파…애틀랜타 주 5회 운행

미니애폴리스-인천 직항은 아예 중단

 

미국 델타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한국 인천공항행 노선을 일시적으로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26일 CNN에 따르면 델타항공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29일부터 4월30일까지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세인트폴 국제공항과 한국 인천국제공항 간 노선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델타항공은 또 4월30일까지 인천공항과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조지아주 애틀랜타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공항 간 노선도 매주 5편으로 축소한다.

오는 3월29일부터 개편될 예정이었던 인천공항-마닐라 직항 노선도 5월1일로 연기된다.

이같은 노선 감축에 따라 피해를 본 고객들에게는 협력사와 함께 여행 일정 조정을 도울 것이라고 델타항공은 전했다.

델타항공은 미국과 한국, 중국, 이탈리아를 오가는 항공편 고객들이 일정을 변경하는 경우 수수료 면제 혜택을 제공해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델타항공 제공.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