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변이, 미국 경기 회복세 훼손 못한다”

WSJ “경제 영향 제한적…인플레이션이 더 걱정”

미국에서도 델타변이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늘고 있지만 견조한 회복세를 보이는 미국 경제에 당장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1일 보도했다.

저널은 최근 델타변이 확산에도 많은 이코노미스트가 경제 성장 전망을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예컨대 영국의 경제 연구소인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올해 3분기 미 경제의 성장률 전망치 9%(연율 기준)를 고수하고 있다.

이 연구소의 선임 이코노미스트인 오렌 클라츠킨은 “소비자들이 많은 현금을 보유하고 있고 18개월간 하지 못한 활동에 돈을 쓰고 싶어한다”며 “델타 변이가 하방 위험이긴 하지만 강한 펀더멘탈에 상쇄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의 최근 재확산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일 것이라는 판단이다.

저널은 이코노미스트들이 델타변이보다 오히려 인플레이션을 더 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델타 바이러스 변이 (PG)
델타 바이러스 변이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