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주류업체 소유 한인 교통사고 사망

네바다주 최대 리커스토어 체인 ‘리스 리커’ 케니 리 CEO 참극

네바다주 최대 규모의 주류소매체인 리스 디스카운트 리커의 케니 리 CEO가 지난 19일 교통사고로 사망했고 미주헤럴드경제 등 현지 한인언론들이 보도했다. 향년 53세

신문에 따르면 지난 8월 리스 리커 창업주인 이해언 회장이 췌장암으로 세상을 떠난 지 석달도 안돼 외아들인 케니 리 CEO마저 숨져 현지 한인사회에 충격을 줬다.

고 이해언 회장과 케니 리 사장은 라스베이거스 등 네바다주의 빌보드와 TV광고에 함께 등장해 유명인사로 인기가 높았다. 이들은 특히 자선단체 리스 헬핑핸드(Lee’s Helping Hand)를 통해 연매출 1억달러에 달하는 리스 리커 23개 체인점의 수익금 일부를 환원해왔다.

스티브 시솔락 네바다 주지사는 트위터를 통해 “어려운 시기를 보내는 가족과 친지들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주고속도로 순찰대에 따르면 사고는 19일 오전 10시30분경 네바다주와 유타주 경계 웨스트 웬도버와 엘리 사이 93번 국도에서 발생했다.

주류 상자를 실은 밴차량을 운전하던 케니 리 CEO는 남쪽방향으로 향하다 중앙선을 넘어 반대방향에서 달려오던 다른 밴 차량과 정면충돌했다. 이 대표는 사고 당시 안전벨트를 매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고 케니 리 CEO/리스 리커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