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6개월간 직원 70% 휴업

16일부터 10월 15일까지…1만3천여명 대상

코로나19 사태로 생존위기에 직면한 대한항공이 휴업을 결정했다. 꽉 막힌 하늘길로 정상적인 영업이 어려운 상황에서 자칫하다간 문 닫을 처지에 몰릴 수 있다는 위기감이 심화됐다.

휴업 규모는 국내 전체 인력의 70%가량이다. 대한항공 국내 인력은 1만9000여명 정도로 1만3000명가량이 휴업 대상이다.

대한항공은 이달 16일부터 10월 15일까지 6개월간 직원 휴업을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부서별로 필수 인력을 제외한 여유 인력이 모두 휴업을 실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대한항공 일반직 노조는 고통분담 차원에서 휴업에 동참하기로 했다. 휴업기간 중 급여 등 세부적인 사안은 일반직 노조, 조종사 노조(2곳), 직원연대지부와의 협의를 통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또 경영정상화를 위해 이달부터 부사장급 이상은 월 급여의 50%, 전무급은 40%, 상무급은 30%를 반납한다.

회사 관계자는 “송현동 부지 등 유휴자산 매각과 더불어 이사회와 협의해 추가적인 자본 확충 등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7일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세계적 확산되면서 인천국제공항공사가 ‘1단계 비상운영’에 돌입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