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여행사진 공모전…대상 ‘태양은 가득히’

올해 26회, 국립중앙박물관 등서 전시

 

대한항공이 지난 6일 서울 서소문 대한항공 빌딩 ‘일우 스페이스’에서 ‘제26회 대한항공 여행사진 공모전’ 시상식과 전시회를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시상식에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을 비롯한 공모전 관계자와 수상자 등 총 100여명이 참석했다. 지난 7월12일부터 8월19일까지 여행사진 공모전에 접수된 2만5800여점 중 전문 심사위원들의 심사를 거쳐 수상작이 선정됐다.

여행의 즐겁고 아름다운 추억을 주제로 한 일반부문에서는 대상(1점), 금상(1점), 은상(1점), 동상(6점), 입선(49점) 등 58점이 뽑혔다. VR, 항공, 수중촬영 등 특별무분(GO BEYOND)에서는 특별상 5점이 선정돼 총 68점의 작품이 수상의 영광을 누렸다.

대상을 수상한 ‘태양은 가득히’는 미국 뉴욕의 허드슨 야드에 있는 계단으로 이루어진 조형물 ‘베슬(Vessel)’을 촬영한 사진이다. 역광으로 촬영하면서도 대상의 디테일이 잘 살아나게 노출을 잘 조절했으며, 좌우 대칭을 이루지 않게 구도를 잡아 정적인 대상에 움직임이 느껴지게 표현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공모전 대상 수상자에게는 상패 및 국제선, 국내선 프레스티지석 항공권 각 2매와 부상이 수여됐다. 금상은 국제선 프레스티지석 항공권 2매, 은상은 국제선 일반석 항공권 2매, 동상은 일본·중국·동남아 노선 중 한 곳을 선택할 수 있는 일반석 항공권 2매가 수여됐다. 특별부문 GO BEYOND 상에는 국내선 일반석 항공권 2매와 부상이 제공됐다.

한편, 대한항공 여행사진 공모전 수상작 전시는 △서울 대한항공 빌딩 1층 일우 스페이스(11월6~10일) △서울 국립중앙박물관 나들길(11월12일~12월 2일) △제주공항(12월6~12일) 등에서 진행된다.

또 대한항공 여행사진 공모전 홈페이지에서도 감상 가능하며 대한항공이 제작하는 2020년 캘린더 사진으로도 사용될 예정이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오른쪽에서 두번째)과 심사위원 등 관계자들이 대상 수상자로부터 작품 설명(작품명 : 태양은 가득히, 미국 뉴욕)을 듣고 있는 모습. (대한항공 제공)

댓글을 남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