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신규 확진자 53일만에 ‘제로’

전날 0명 기록했던 경북은 다시 7명 확진

대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0명을 기록했다. 53일 만에 0명으로 돌아온 모습이다. 코로나19 무풍 상태였던 2월17일 이전으로 복귀한 것이다.

10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기준 전국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27명 많은 1만450명으로 늘었다.

이날 대구에서는 이례적으로 하루 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단 한명도 늘지 않았다.

대구는 지난 2월17일까지는 감염자가 없는 무풍지대였으나 2월18일 첫번째 환자가 발생한 다음부터 확진자가 쏟아지기 시작했다. 따라서 대구의 하루 확진자 수는 2월17일 이후 53일 만에 0명, 첫 환자 발생 기준으로는 52일 만에 최저인 0명을 기록한 셈이다.

경북 지역에서는 전날 하루 확진자 수가 51일 만에 0명을 기록했지만 이날 다시 7명의 추가 환자가 발생했다. 대구와 경북 모두 하루 간격으로 나란히 0명을 기록한 모습이다.

대구·경북 지역은 지난 2월18일 첫 확진환자가 발생한 후 줄곧 국내 코로나19 확산의 중심지역이었다. 이날 하루 확진자는 대구 1명, 경북 0명이었다. 다음날부터 대구는 하루 확진자가 11명, 33명 꼴로 늘어 29일 741명으로 최고점을 찍었다. 경북은 19일부터 2명, 22일 103명 꼴로 늘었다.

대구·경북 지역이 이처럼 극적으로 회복될 수 있었던 것은 지난 한달여간 신천지 교회, 요양시설, 정신병원 등에 대해 펼쳤던 대대적인 전수검사가 모두 마무리됐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전국의 수많은 의료인들이 대구·경북에 자원해 가거나 파견돼 큰 불을 잡는데 큰 역할을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과로에 실신하는 일도 있었다.

이외에 신규 확진자 27명의 신고 지역은 경기 9명, 경북 7명, 서울 5명, 부산 1명, 인천 1명 순이고 검역과정 4명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