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한인인사 “한국발 정치사찰 당했다” 파문

해외조직 ‘세계한인민주회의’ 자문위원 신청자 제보

“동의 없이 개인정보 유출해 정치성향, 행적 등 검증”

한국 한 정당의 외곽조직인 ‘세계한인민주회의’ 자문위원 선정 과정에서 신청자의 동의 없이 개인 정보를 유출해 정치사찰을 벌였다는 의혹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

뉴욕의 한인 인사 A씨는 본보에 “지난 3월 세계한인민주회의 자문위원에 지원했는데 아무런 동의도 받지 않고 개인정보가 유출돼 피해를 당했다”면서 “특히 지역사회 내 평판, 범죄 전력, 동포사회 분규 연루 여부, 징계 경력 등 민감한 내용을 제3자가 조사해 보고하라고 하는 등 사실상의 정치사찰을 벌였다”고 제보했다.

세계한인민주회의는 한 정당의 해외동포 관련 조직으로 당 대표가 당연직 의장이 되며 중진 의원 가운데 1명이 수석 부의장에 임명돼 조직을 관리하고 있다. 당시 대선 및 후보 경선을 앞두고 해외 자문위원을 새로 선발하게 됐고 전세계에서 800여명이 지원해 600명 가량이 선발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이같은 보고를 지시한 곳은 당시 세계한인민주회의 담당이었던 S의원 사무실이며 외교부 소속으로 정치활동이 금지돼 있는 재외동포재단 임원이 연루돼 있다는 증거가 있다”면서 “세계한인민주회의와 외교부는 이같은 일을 조사해 당장 해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본보는 이같은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해당 재외동포재단 관계자에게 문의를 했지만 아직 답변을 듣지 못한 상태다.

A씨는 “뉴욕의 한인단체장 1명도 나와 똑같은 사찰을 당했다고 전해왔다”면서 “특히 여성 지원자들에게 세계한인민주회의 본부가 아니라 지역 담당자가 사진 제출을 요청하는 등 정보유출이 만연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새로운 피해자인 해당 단체장은 지역 담당자가 사찰 보고서 추정 문건을 작성한 것으로 보고 민형사상의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뉴욕에서 다양한 한인사회 활동을 펼쳐오고 있는 A씨는 “이같은 사실이 드러나 문제가 된 후에야 S의원실에서 뒤늦게 정보공유 동의서를 보내와 서명을 하라고 했다”면서 “세계한인민주회의 측이 이같은 일에 투명하게 대응하지 않을 경우 한국과 미국에서 법적 대응을 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상연 대표기자

세계한인민주회의 자문위원 신청서
A씨가 제시한 사찰 관련 문건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