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운타운 한인식당, 홈리스 행패에 몸살

동남부외식업협회, 애틀랜타시와 경찰에 협조요청

미 동남부한인외식업협회(회장 김종훈)는 지난 21일 애틀랜타 다운타운의 협회 회원 운영 식당 2곳을 방문해 주변 홈리스들로 인한 피해상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협회는 이날 애틀랜타 케이샤 랜스 보텀스 시장 비서실의 디미츠러스 맥클레이 매니저와 함께 피치트리 스트트리 대로변에 위치한 카페핫윙스-11(사장 김흥준)과 체리블라썸 카페(사장 안동훈)를 방문했다.

식당 업주들은 이근수 명예회장과 김종훈 회장에게 “주변 홈리스들의 행패가 심각하지만 경찰에 신고해도 40여분이 지나서야 나타난다”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협회측은 맥클레이 매니저에게 “일부 홈리스가 업소에 무단 출입하며 무료 음식을 요구하고 고객들에게 물병을 던지거나 폭언을 퍼붓는 등 행패를 부리고 있다”고 전하고 인근 경찰들의 무관심으로 인한 치안 공백 상황을 상세히 설명했다.

맥클에이 매니저는 “지역 경찰 지구대장을 초청해 업주들과 만나는 대담 행사를 가까운 시일내에 마련하고 지역 경찰들의 순찰을 증가시키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답변했다.

협회는 “지속적으로 애틀랜타 시청과 신속한 소통을 하면서 해결책이 나오도록 주시할 것”이라며 “회원들의 권익을 위해 이같은 문제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식당운영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교육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흥준 사장은 “그동안 가게에 일이 생겨도 경찰에 전화하는 것이 무의미하다고 생각해 심적부담이 컸다”면서 “원치않는 시비에 얽히지 않기 위해 노심초사하던 중이었는데 귀한 만남의 장을 제공한 협회에 감사하며 변화가 생기길 바란다”고 전했다.

윤수영 기자 yoon@atlantak.com

이근수 명예회장, 김흥준 사장, 맥클레이 매니저, 김종훈 회장(왼쪽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