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한인단체장들 대낮 길거리서 무차별 폭행 당해

아마존 배달직원, 물병 던져 항의하자 갑자기 폭행

아시안 대상 증오범죄와 폭력 사건이 빈발하고 있는 가운데 뉴욕의 한인 밀집지역인 퀸즈 플러싱 한복판 거리에서 한인 단체장들이 대낮에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

뉴욕 경찰(NYPD) 및 현지 한인 언론보도에 따르면 지난 9일 정오께 플러싱 158스트릿과 노던블러바드 인근에서 뉴욕한인야구협회 한재열 회장과 박우하 이사장이 아마존 배달원인 흑인 남성(49)으로부터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

한 회장에 따르면 당시 차를 몰고 가고 있던 한 회장의 차량 운전석 안으로 이 남성이 아무런 이유 없이 물병을 집어 던졌다. 이에 한 회장이 차량에서 내려 물병을 던진 이유에 대해 따져 묻자 이 직원은 다짜고차 주먹으로 한 회장의 얼굴 등을 무차별적으로 구타하기 시작했다.

한 회장은 왼쪽 눈에 피멍이 드는 등 부상을 입었다. 한 회장은 폭행을 당한 뒤에 다시 이 배달원을 쫓아가던 중 인근에 있던 박우하 이사장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이 배달원은 박 이사장 역시 아무런 이유도 없이 다리를 걸어 바닥에 쓰러뜨렸다. 박 이사장은 머리가 찢어져 인근 병원에서 3바늘을 꿰매는 치료를 받았다.

한 회장은 “아무런 이유 없이 물병을 맞고 가만히 있는 사람이 어디 있겠느냐. 왜 그런지 따져 물은 것 뿐인데 이유도 없이 다짜고짜 얼굴을 구타하기 시작했다”며 “예전에 사고로 원래 왼쪽 눈이 좋지 않은데 이번 폭행으로 왼쪽 눈이 거의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경찰은 사건현장 인근의 감시카메라(CCTV) 화면을 통해 폭행 사실을 확인하고 이 남성을 폭행 혐의로 체포했으며 증오범죄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이사장은 “대낮에 갑자기 이런 폭행을 당하니 당혹스럽다”며 “아무런 이유 없이 폭행을 가한 것을 보면 아시안 증오범죄가 아닌가 생각된다”고 말했다. <시애틀N 제공>

지난 9일 흑인 아마존배달원으로부터 폭행을 당해 왼쪽 눈에 피 멍이 든 한재열(왼쪽) 뉴욕한인야구협회장과 머리가 찢어진 박우하 이사장의 모습. [사진제공=한재열 회장]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