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주, 미국 최초 “마스크 착용 의무화”

상점, 대중교통 등 공공장소서 얼굴 가리개 꼭 써야

쿠오모 “시행단계서는 벌금 없지만 추후 처벌 도입”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가장 큰 피해를 본 지역인 뉴욕주가 공공장소에서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다.

15일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다른 사람과 최소 6피트(약 1.8m)의 거리 유지가 어려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등 안면 가리개 착용을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17일부터 발효되는 이 행정명령은 상점에서 쇼핑하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사람에게도 적용된다.

쿠오모 주지사는 기자회견에서 “모든 뉴욕주 시민들은 공공장소에서 타인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할 수 없는 상황이면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며 “안면 가리개에는 의료용 마스크뿐 아니라 반다나나 스카프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 시행 단계에서는 벌금을 부과하지 않지만 추후 마스크를 쓰지 않는 사람에 대한 처벌을 도입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뉴욕주 내 코로나19 신규 사망자는 752명으로 전날의 778명보다 소폭 감소했다.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사망 현황을 집계하는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오후 기준 뉴욕의 코로나19 확진자는 21만3779명, 사망자는 1만1586명에 이른다.

쿠오모 주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