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 경찰 12명 코로나19로 순직

NYPD 인력 6974명 ‘병가’…전체 직원 20% 해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막대한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미국 뉴욕시의 경찰 12명이 코로나19로 순직했다고 CNN이 7일 보도했다. 또 전체 경찰 인력 약 20%가 코로나 연관 ‘병가’로 업무를 보지 못하고 있다.

뉴욕경찰청(NYPD) 코로나19 일일 보고에 따르면 지난 5일 경찰청 소속 청원경찰인 라몬 로만이 지난 5일 숨지며 코로나로 인한 전체 사망자는 12명이 됐다.

또 6일 기준 전체 뉴욕경찰청 경찰인력의 19.3%에 해당하는 6974명이 병가에 들어있다. 지난달 28일에는 인력의 12%가 병가중이었다.

NYPD는 현재 소속 경찰 1935명과 민간인 직원 293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뉴욕시는 코로나19로 세계 최다 확진자가 나오고 있는 미국내 코로나 최대 진원지로 확진자가 13만명이 넘고 이중 4758명이 사망했다.

순직 경찰을 추모하는 트윗/NYPD

Leave a Reply